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2022 MBC 연예대상'의 주인공은, 이례없는 전현무였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이경, 가수 강민경이 진행을 맡았다.

대상 시상자로는 전년도 대상 수상자인 유재석과 함께 배우 최지우가 나와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지우는 "MBC 공채 출신 탤런트"라고 각별한 인연을 전했다.

최지우가 "작년에 수상과 시상을 동시에 하셨는데, 오늘까지 받으면 대상만 20번째라고 하더라. 오늘 느낌은 어떠냐"고 묻자 유재석은 "오늘은 나보다 확실히 받을 분이 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최지우가 호명한 대상의 주인공은 모두가 예상한 전현무였다. 5년 만에 MBC 대상을 거머쥔 전현무는 "사람을 이 꼴을 만들어놔서 눈물이 쏙 들어갔다"며 "호명이 될 때 순간 눈물이 쏟아져 나올 뻔 했다. 없던 공황이 생기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어지러웠다"고 말했다.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이어 "두 프로그램 모두 나에게 없어서는 안 될 두 다리 같은 프로그램이다. '나혼산'은 나한테 단순한 에능 프로그램 이상의 의미가 있다. 외동아들로 자라면서 외롭게 컸다. 많은 추억이 없다. 공부 밖에 할 줄 몰랐던 제게 유일하게 즐거움을 안겨준 게 예능 프로그램이었데, 거기에 경규 형님, 국진이 형님, 유재석 형님이 있었다. 나도 사람들을 즐겁게 해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마음으로 아나운서가 됐고, 프리가 돼서 여러 프로그램을 전전하면서 웃기고 싶은 마음은 많지만 능력이 안 돼서 욕도 많이 먹었다. 이 길을 아닌가 싶었다. 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이라고 하지 않나. 악플로 시달리고, 좋지 않은 여론이 있을 때도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부족한 에너지를 전해주려고 했고, 나를 받아준 게 MBC다. 10년 만에 능력이 많이 출중해졌는지 모르겠지만, 초심은 잃지 않았다. 앞으로 10년, 20년 뒤에도 여전치 트렌드 쫓고 파김치 담그고 그림 그리는 아저씨로 남고 싶다"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박나래 너무 고맙다. 2년간 '나혼산'을 떠나 있을 때 든든히 지켜줬다. 동생 같기도, 군대 동기 같기도 하다. 외아들로 컸는데 처음으로 가족애를 느끼게 해준 프로그램이 '나혼산'이다. 코쿤은 전생에 내 연인이었던 것 같다. '전참시'는 예능 사관 학교 같은 곳이다. 이영자 선배님, 저 힘나라고 최고 MC라고 하는데 늘 그 말에 힘을 얻고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전현무는 "추접스럽게 울어서 죄송하다. 한 가지 약속을 드리겠다. 초심 유지하면서 더 큰 즐거움 드리도록 하겠다. 작게나마 여러분의 얼굴에 웃음이 번지도록 하는거더라. 더 솔직한 전현무 되겠다"고 다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