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라디오스타' 안영미, '구해줘, 홈즈!'·'안 싸우면 다행이야' 붐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상이, 가수 강민경이 진행을 맡았다.

안영미는 코로나19 확진으로 이날 시상식에 불참헀다. 이에 송은이가 현장에서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안영미는 전화를 통해 "이런 날이 오네요. 코로나로 참석을 못해서 죄송하다. 집에서 보고 있을 엄마, 깍쟁이 왕자님 감사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라디오스타'에서 제일 필요 없는 존재라고 생각했는데, 내가 없으면 안될 것 같다. 내가 없으면 너무 우중충하다. 내가 꼭 있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송은이 선배님한테 보고 배운 것처럼 게스트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친절한 광대가 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코로나 조심하세요"라고 당부도 잊지 않았다.

붐은 "예능에 힘겨움을 겪을 때 선배님들이 나를 지켜줬다. 긍정의 에너지를 보내준 김구라 선배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2023년에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했으면 좋겠다. 방송 보고 있는 사랑하는 아내에게 감사하고, 애교 부릴 때마다 부끄러워 하는 장모님, 가족에게 감사하다"며 "읏쨔"라고 유행어도 잊지 않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