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이경규가 공로상을 수상했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상이, 가수 강민경이 진행을 맡았다.

이경규는 "왜 다들 일어나냐. 못 받을 사람이 받았냐"며 "나는 정동 MBC 출신이다. 정동에서 여의도에서 일산으로 갔다가 상암까지 왔다. 공로상을 안 받을 수 없다. 이 시간까지 있다는 것만으로도 받아야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공로상 받을 자격이 있다. '일밤'을 1000회를 했고, 2002년에 '이경규가 간다'를 지금 김성주가 받아먹고 있는 거다. '복면가왕'의 원조도 내 '복면달호'다. 이번에 공로상을 받았으니 참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경규는 "박수칠 때 떠나라는 말은 말도 안 된다. 한 사람이라도 박수를 안 칠때까지 활동하도록 하겠다"고 모두의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