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사진제공=MBC
'나혼산' /사진제공=MBC


박나래와 이장우의 폭풍 먹방 후유증이 포착됐다. 퉁퉁 부은 얼굴의 '비포 앤 애프터'가 웃음 폭탄을 예고한다. 달랏 세미나 둘째 날 팜유 원정대는 베트남에서 안 먹을 수 없는 메뉴인 쌀국수 맛집을 찾아 나선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베트남 달랏에 뜬 '팜유 원정대'가 '인생 쌀국수' 집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제1회 팜유 세미나' 첫날 펼쳐진 팜유 원정대의 쉴 새 없는 먹부림의 후유증은 세미나 이틀 차 아침 박나래와 이장우의 퉁퉁 부은 얼굴이 증명해 보인다. 팜유 원정대는 어마어마하게 부은 서로를 보며 “어제 많이 먹었어”라고 급 수긍한다고 해 폭소를 자아낸다. 앞서 박나래는 하루 만에 4kg가, 이장우는 3kg가 쪘다고 고백한 바 있다.

호텔 로비에 모여 세미나 둘째 날 일정 의견을 나눈 팜유 원정대는 시작부터 ‘팜유는 하나’임을 증명한다. 해장을 위한 메뉴 선정 의견을 묻자 베트남 대표 음식 쌀국수로 대동단결하는 것.

‘대장 팜유’ 전현무는 맛집 선정에 자신감을 보이며 미리 알아둔 쌀국수 집으로 팜유 동생들을 인도한다. 팜유 원정대는 외관부터 맛집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식당 분위기에 놀라고, 먹자마자 감탄을 쏟아내게 만드는 맛에 두 번 놀란다.

박나래는 “전날 먹은 알코올이 배출되는 맛"이라고 하고, 전현무는 “함부로 끼니를 채우지 마라”고 명언을 쏟아내며 “국물을 먹자마자 위에서 고맙다고 신호를 보내는 맛”이라고 리뷰를 쏟아낸다고. 가는 곳마다 팜유 동생들을 맛집의 세계로 안내하는 전현무의 맛집 찾기 비법이 무엇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배를 두둑이 채운 팜유 원정대는 건강한 팜유가 되기 위해 자전거 라이딩에 도전한다. 안전한 라이딩을 위해 헬멧 숍에 들린 팜유 원정대는 베트남 사람들은 쓰지 않는 '외계 헬멧'을 구매, 이를 쓰고 온 사람들의 시선을 강탈하며 거리를 활보하는 장면이 포착돼 그 뒷이야기를 궁금하게 한다.

'제1회 팜유 세미나'의 두 번째 이야기는 오는 3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