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이성민 캐릭터 포스터. /사진제공=JTBC
'재벌집 막내아들' 이성민 캐릭터 포스터. /사진제공=JTBC


‘진양철 회장’ 배우 이성민이 ‘뉴스룸’에서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뒷이야기를 전한다.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진양철 회장을 연기한 이성민이 오늘(29일) 방송되는 JTBC ‘뉴스룸’에 출연한다.

30.1%의 2022년 미니시리즈 최고 시청률, 6주 연속 TV화제성 1위(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및 굿데이터코퍼레이션 조사) 기록을 쓴 ‘재벌집 막내아들’의 뒷이야기를 이성민이 직접 전한다. 또한 이번 ‘뉴스룸’ 출연은 이성민이 드라마 종영 후 진행한 첫 방송 인터뷰로 기대감을 더한다.

이성민은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순양그룹 창업주 진양철 회장을 맡아 막내손자 진도준(송중기 분)과 뜨거운 대치, 차가운 두뇌 싸움을 거쳐 마침내 진짜 가족이 되는 애증 서사로 사랑받았다. 특히 세상을 움직이는 ‘돈’ 앞에서는 피도 눈물도 없는 진양철 회장의 캐릭터를 생생하게 선보이며 명품 연기력을 입증했다.

이번 ‘뉴스룸’ 인터뷰에서는 이성민이 직접 꼽은 ‘재벌집 막내아들’ 최고의 장면은 물론, 첫 주연 작품인 ‘골든타임’ 외과의사 최인혁, ‘미생’ 오상식 과장에 이어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가 탄생하기까지의 과정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성민이 들려줄 ‘재벌집 막내아들’ 뒷이야기는 이날 저녁 7시 50분 방송되는 ‘뉴스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