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영상 캡처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 그리가 새어머니에 대한 호칭을 변경하겠다고 선언했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김구라가 밝힌 은퇴 계획'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구라는 "마무리는 제주도에 가서 할 거다. 자연에서 좋은 공기 마시면서 살고 싶다. 지금 현재는 그렇다"며 은퇴 계획을 밝혔다.

또 "50대 후반 정도 되면 제주도에 집을 하나 해서 둘째하고 와이프는 제주도에 있고, 난 일 있을 때마다 왔다 갔다 하는 삶을 추구하려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그리는 "멋있는 삶이다"라며 "여기서 선언하겠다. 내가 (새어머니를) 누나라고 부르는 걸 애(여동생)가 다섯 살이 되면 '엄마'라고 부르겠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네가 엄마라고 부르는 건 좀 그렇다. 어머니라고 해라"라며 미소를 보였다. 이에 그리는 "새엄마라고 하면 된다"라고 했고, 김구라는 고개를 끄덕이며, 동의했다.

앞서 그리는 "그 누나를 생각해 봤을 때 내가 50~60세가 넘어서도 누나라고 할 수는 없다.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는데 차차 생각해보겠다"라며 호칭에 대한 고민을 전한 바 있다.

김구라 역시 "지금 당장은 누나라고 하고, 나중에 어머니라고 하면 된다. 네가 진짜 50세가 됐는데도 누나라고 하면 비정상적인 거다. 그땐 네가 누나라고 부르라고 해도 못 한다"며 "그리고 남들이 보면 콩가루 집안이라고 한다. 아버지랑 같이 산 지 몇십 년 됐는데 누나라고 부르는 게 말이 되냐"라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한편, 김구라는 2020년 12세 연하와 비연예인과 재혼했다. 지난해 9월에는 득녀 소식을 알렸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