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나는 솔로' 방송 화면.
사진='나는 솔로' 방송 화면.


‘나는 SOLO(나는 솔로)’ 12기 남자들의 직업이 공개된 가운데, 영식이 목사 아들임을 밝혔다.

지난 28일 방송된 ENA, SBS PLUS 예능 ‘나는 SOLO’에서는 12기 출연자들의 첫인상 선택 결과가 공개됐다. 여기서 영호와 영숙이 각기 3표씩을 받아 모태솔로 공식 인기남녀에 등극했으며, 자기소개 타임에 들어간 영수, 영식, 영철은 반전 스펙을 밝혔다.
사진='나는 솔로' 방송 화면.
사진='나는 솔로' 방송 화면.
이날 ‘천년 고찰’ 여주 신륵사에서 첫 만남을 가진 솔로남들은 첫인상 선택에 돌입했다. 영수, 영철, 상철은 단아한 분위기의 영숙을 선택했고, 영호는 현숙을, 영식은 순자를, 광수는 옥순을 각기 택했다. 영자, 정숙은 한 표도 받지 못했다. 이후 솔로녀들은 앞서 첫인상 선택 때 지목했던 솔로남의 차에 올라타 숙소까지 함께 이동하며 서로를 알아가기로 했다.

첫인상 선택에서 영수와 영숙은 서로 통했다. 하지만 차 안에서 공통된 대화 주제를 찾지 못해 연신 대화가 끊겼다. 영숙은 제작진과의 속마음 인터뷰에서 “좋으신 분인데 티키타카가 됐으면 좋겠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반면 영철을 택한 옥순은 “술, 담배, 게임을 안 한다”는 영철의 이야기에 자신과 취미가 안 맞아서 당황하면서도 “어디서 기회를 찾아야 할까 생각하는 내 자신이 신선하다”고 밝혀 여전히 영철에게 호감이 있음을 고백했다.
사진='나는 솔로' 방송 화면.
사진='나는 솔로' 방송 화면.
영식의 차에 올라탄 순자는 첫 만남부터 술, 등산부터 축제 즐기기 등 각종 취향이 척척 들어맞아서 물개박수를 치며 좋아했다. 급기야 영식은 “이제 집에 가도 되겠다. 둘이 가시죠”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순자는 “카메라 꺼!”라고 화답해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인기남’ 영호는 현숙, 영자, 정숙의 선택을 받아 ‘3대 1 드라이브’를 즐겼다. 이때 말수가 없는 영자, 정숙과 달리, 현숙은 조수석에 타서 영호와 적극 대화를 나눴다. 영호는 “내 취향에 적합한 분”이라고 제작진에게 털어놓으며 첫인상 선택 후에도 호감이 지속되고 있음을 알렸다.

숙소에 도착한 모태솔로 12기는 지난 기수들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3MC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를 깜짝 놀라게 했다. 조용했던 영호가 갑자기 손을 번쩍 들어 “숙소에 들어가면 발부터 씻을 수 있을까요?”라고 요청한 것. 또한 영호는 커피포트, 생수, 고무장갑 등 이삿짐 수준으로 바리바리 싸온 짐을 공개했고, 12기는 장을 보러갈 멤버 세 명을 정하는 데에만 무려 한 시간 가까이를 회의했다.

그 결과 정숙, 영식, 상철이 장을 보러 가게 됐다. 그런데 앞선 기수들이 솔로녀의 옆자리를 차지하려고 기싸움을 벌인 것과 달리 상철과 영식은 서로 정숙의 옆자리를 양보하는 ‘폭풍 배려’를 보였고, 급기야 서로의 무릎에 포개 앉을 뻔해 3MC를 폭소케 했다.
사진='나는 솔로' 방송 화면.
사진='나는 솔로' 방송 화면.
더욱 놀라운 것은 남녀 숙소의 문이 모두 열려있음에도 이들이 정중하게 벨을 눌러 인터폰으로 소통을 이어갔던 것. ‘미어캣 모드’를 발동한 12기의 모습을 본 3MC를 뒷목을 잡으면서도 “너무 귀여우시다”라고 감탄했다.

저녁 식사 자리에서도 어색함과 적막은 계속됐다. 영수는 ‘호감녀’ 영숙의 옆자리가 비어있는데도 쭈뼛거렸다. 이에 광수는 “자리 딱 있구만~”이라고 영수를 이끌어 겨우 영숙의 옆자리에 앉혔다. 식사 후에도 귀뚜라미 소리만 요란하게 들릴 정도로 대화가 끊기자 순자는 “여기 나온 분들, 다 예쁘고 멋있는데 왜 모솔이지?”라며 분위기를 띄웠다. 이를 보던 데프콘은 “시청자 분들과 저는 왜 모태솔로인지 알 것 같다”고 탄식했다. 좀처럼 대화가 이어지지 못하고 겉돌자, 12기 솔로남녀는 자리를 숙소 거실로 옮겨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다. 그러나 이들은 “마주보고 앉을까요?”라는 광수의 주도로, 남녀가 양쪽으로 나뉘어 착석해 흡사 단체 미팅 같은 어색한 풍겼다.

광수는 12기 모태솔로 중 가장 적극적으로 판을 주도하기 위해 나섰다. ‘호감녀’ 옥순이 피곤해하자 제작진에게 “옥순님 먼저 인터뷰하게 해주시면 안될까요?”라고 물어보는가 하면, 영호, 영숙 등을 찾아가 “동맹을 하자”고 제안했다. 영수, 영철은 광수의 동맹 제안에 “도와준다고 했던 행동이 안 좋게 느껴질 수도 있다”며 이를 거절했다.
사진='나는 솔로' 방송 화면.
사진='나는 솔로' 방송 화면.
다음 날 아침, 12기의 ‘자기소개 타임’이 진행됐다. 우선 영수는 38세 8년차 수학강사였다. 그는 "집은 서울에 있지만, 일은 부산이랑 창원에서 한다. 금, 토, 일, 월요일에는 서울에서 쉰다"라고 밝혔다.

취미로는 "보드게임이나 방 탈출 게임을 좋아한다"라며 150번의 방 탈출 게임 경험을 말했고, 이상형으로는 "외모적으로 귀여운 사람을 좋아한다. 하지만 외모만 보는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성분들과 얘기를 해본 경험이 많지 않다”며 “장거리 커플도 내가 찾아갈 수 있고, 나이 차이는 우선 순위가 아니다”라고 어필했다.

영식은 “31세이며 문화재단에서 공연기획 담당으로 일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H 대학에서 공연예술 대학원을 다녔으며 신학대를 졸업했다고. 이어 “목사님 아들이라 가급적 같은 종교로 같은 그림을 그릴 수 있는 분을 원한다”고 종교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또한 “어른들을 공경할 줄 아는 분이었으면 좋겠다”며 “장거리 연애도 너무 해보고 싶다. 나이 차이 역시 모두를 품을 수 있다. 결혼을 빨리 하고 싶다. 연애의 목적은 결혼이다. 결혼 상대를 찾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라고 강조했다.
사진='나는 솔로' 방송 화면.
사진='나는 솔로' 방송 화면.
영철은 38세 프로레슬러였다. 그는 “단 10명밖에 매지 못한 아시아 헤비급 챔피언 벨트를 맸다. 하지만 한국에서 평생을 다 걸어도 아무도 안 알아주는 사람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일본에서 다시 선수로 데뷔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일본에서 (국적으로 인해) 차별을 받았다. 한국으로 돌아왔는데 코로나19 때문에 경기를 오래 쉬게 됐다. 그러던 중 ‘나는 SOLO’를 보고 대중적으로 성공하지 못한 프로레슬러라도 좋아해 줄 사람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출연) 신청을 했다”고 해 박수를 받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