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전현무가 마지막 대상 후보에 올랐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상이, 가수 강민경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올해의 예능인상'을 받은 사람은 자동적으로 대상 후보가 된다. 마지막 일곱번째 올해의 예능인상은 '나 혼자 산다', '전지적 참견 시점' 전현무였다.

전현무는 "모두 일동 기립을 해서 선생님이 된 것 같은 기분"이라며 "매년 오르는 것만해도 감동이다. 대상 후보로 언급되는 게 송구스럽다. 감사한데 오늘은 좀 이거 하나만 가져가기엔 욕심이 나는 게 사실이다. 속마음은 올해가 아니면 힘들 것 같아서 꼭 대상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영자가 "본인이 사겠다고 회식도 두 군데나 잡았는데, 대상을 못 받으면 어떻게 할 거냐"라고 묻자 전현무는 "벌써 표정 관리가 안 된다. 회식 잡아 놓은 건 법카로 돌리도록 하겠다"며 "업이 됐다가 2부로 들어가면서 침이 마르고 정신이 혼미하다. 유재석이 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벌써 기분이 안 좋다. 가능성은 늘 열려 있으니까. 받든 안 받든 쏘겠다"고 했다.

'전참시', '나혼산' 회식 중 어디를 먼저 갈거냐고 묻자 전현무는 "'전참시'를 먼저 갈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게 이영자 선배는 메뉴가 더 중요해서, '나혼산'은 2년간 떠나있는데 받아준 프로그램이라 먼저 가겠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