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유재석이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후보에 올랐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상이, 가수 강민경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올해의 예능인상'을 받은 사람은 자동적으로 대상 후보가 된다. 다섯번째 올해의 예능인상은 '놀면 뭐하니?'의 유재석이었다.

유재석은 "큰 상을 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실내가 상당히 덥다. 많은 분이 땀을 흘리고 해서 조금만 통풍 좀 부탁드린다"라고 해 배려심이 돋보였다.

이어 "'놀면 뭐하니'를 하며 많은 일이 있었는데, 제작진이 진짜 고생이 많았다. 매주 다른 콘셉트로 1년 내내 만들어내는 게 쉽지 않은데 너무 고생했다. 7인 체제로 꾸려진지 몇개월 안 됐는데, 이제 케미가 무르익어갈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기다려 달라"고 요청했다.

유재석은 "버라이어티가 본연의 재미, 새로운 예능인을 배출하는 창구가 됐음 좋겠다"고 소망헀다.

박나래가 "이번에 대상을 받으면 20번째 대상이다.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기대하냐"고 묻자 유재석은 "난 아니다"라며 "더 뛰어난 성과를 올린 분이 대상을 받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라고 묻자 유재석은 "미칠 거다. 좀 있으면 겨터파크 터질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