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박나래가 대상 공약을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상이, 가수 강민경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올해의 예능인상'을 받은 사람은 자동적으로 대상 후보가 된다. 박나래는 김구라, 김성주에 이어 세 번째로 이름 올렸다.

클레오파트라 의상을 입은 박나래는 "사실 제가 올 한해 다리를 크게 다쳤다. 트월킹을 추다가 전방 십자 인대가 파열이 됐는데, 그때만 해도 내가 덜 행복한가 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너무 행복하더라. 십자 중에 일자는 남았구나. 여러분의 행복을 위해 십자인대 하나도 내어드리고 싶은 마음이다. '나혼자산다' 식구들, '구해줘 홈즈' 코디, 제작진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나의 신체적인 성장판은 멈췄어도, 예능 성장판은 계속 성장하고 싶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총평을 해달라는 김성주의 질문에 박나래는 "우리는 전설적인 선수죠. 메시의 마지막 경기를 봤다. 매 순간 마지막인 것 처럼 그렇게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대상 공약을 묻자 박나래는 " 아바타로 분장하고 MBC를 100바퀴 돌겠다"며 "하나도 기대 안 하고 있다. 한남동까지 한강을 헤엄쳐 가겠다"고 답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