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 / 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 / 사진제공=넷플릭스


"아빠가 제 키스신을 절대 안 보세요. 왜인지 잘 모르겠지만 불쾌한가 봐요. 하하. 제가 로맨스물을 몇 번 해서 키스신은 많이 찍었는데요. 아빠는 본방 사수하다가 키스신이 나오면 '에잇' 하면서 돌렸다가 끝날 때쯤 다시 돌려요. 안 끝났으면 다시 돌리곤 하세요. 하하."

패션업계 청춘들의 꿈과 사랑, 우정을 그린 로맨스물 '더 패뷸러스'로 돌아온 배우 채수빈은 가족들의 반응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채수빈은 넷플릭스 시리즈 '더 패뷸러스'에서 명품 브랜드의 홍보사 오드리 PR팀 과장인 마케터 표지은 역을 맡았다. 이 작품만의 매력에 대해 채수빈은 "기존 로코는 사랑 이야기가 주인데 '더 패뷸러스'는 사랑 이야기도 있고 일에 관한 이야기도 있다. 열정 가득한 청춘들, 그리고 그들의 우정 이야기도 같이 어우러져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어떤 것에 집중한다기보다 여러 이야기가 잘 녹아있다. 우리 살면서 일도 하고 사랑, 우정도 경험하지 않나"라고 전했다.

지은은 어릴 때부터 예쁜 것들을 좋아했고 예쁜 걸 알아보는 재능이 있어 패션업계까지 왔다. 명품 브랜드를 홍보하는 일을 하며 무례한 사람들과 부딪치고 예상치 못한 사건에 깨지기도 하지만 일 잘한다는 소리도 듣는다. 열정, 의리, 오지랖 모두 넘치는 지은은 긍정적인 사람이지만 연애만은 쉽지 않다.

"배우로서 저는 일종의 완성된 상품이나 제품을 보여줘야 하는 입장이잖아요. 지은이는 중간 과정에 있는 인물이죠. 주목받거나 빛을 발하진 않지만 그안에서 치열하게 만들고 노력해요. 그런 부분이 쉽지는 않았겠구나 느꼈죠. '내가 하는 일을 사람들이 몰라도 괜찮다. 나는 내가 얼마나 일을 사랑하는지 아니까' 이런 대사가 있어요. 제가 좋아하는 대사고, 지은이를 잘 표현한 대사라고 생각해요. 치열하게 사는 지은이를 보며 많이 배웠죠. 저는 지은이처럼 오지랖이 넓거나 에너지 넘치는 성향은 아닌데, 일에 있어서는 내가 해야할 것을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고 잘 안 풀렸을 때는 답답해하고 속상해해요. 이런 부분에서 공감 갔어요."
'더 패뷸러스'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채수빈은 이번 드라마에서 최민호(샤이니 민호)와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췄다. 최민호에 대해서는 "'불꽃 카리스마'라고 할 만큼 오빠가 열정 넘치는 사람으로 유명하지 않나"며 "오빠가 연기하면서 캐릭터가 더 입체적으로 만들어진 것 같다. 용기, 열정 없던 우민이 변화하는 모습을 잘 그린 것 같다"고 했다. 극 중 전 연인 사이인 두 사람은 얼렁뚱땅 다시 친구 사이로 지내며 썸과 우정을 넘나든다. 채수빈은 극 초반부 등장하는 격정적인 키스신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길 위에서 키스신이라든가 예쁜 분위기의 키스신은 찍어봤지만 집에서 격정적인 키스신은 저도 이번에 처음 찍어봤어요. 저도 제 걸 보기가 좀 힘들더라고요. 하하. 그래도 잘 찍었어요. 감독님이 많이 신경쓰셨죠."

이상형에 대해 묻자 채수빈은 "예전에는 기준이 모호했던 것 같다. 이제는 나와 코드가 잘 맞고 배려해주는 사람이 좋다. 너무 자기 방식대로 자기의 색깔대로 사랑을 요구하면 힘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외모도 보는 것 같다"며 웃었다.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 / 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 / 사진제공=넷플릭스
내년이면 서른에 데뷔 10년 차를 맞는 채수빈.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를 묻자 채수빈은 "'레볼루셔너리 로드', '블루 발렌타인', '결혼 이야기' 같은 현실적이면서 성숙한 사랑 이야기를 좋아한다. 잔잔하게 흘러가는, 현실적인 이야기를 담은 작품을 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20대를 나름대로 잘 해내온 것 같아요. 지나고 나면 어찌됐든 저에게 다 공부가 되는 것 같아요. 지금의 저를 만들어준 밑거름이니까요. 제가 계획적인 사람이 아니라서 인생을 어떻게 설계해야겠다 이런 건 전혀 없어요. 하하. 다만 조금 더 다양한 인물들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기대는 있어요. 10년이 어떻게 지나갔나 싶을 정도로 빠르게 흘러간 것 같아요. 불과 며칠 전만 해도 스태프들에게 대부분 '언니', '오빠'라고 했는데, 어느 순간 막내 스태프분이 저에게 '선배님'이라고 하더라고요. '내가 선배님?' 실감이 안 났죠. 마음만큼은 18살인데 서른이라니… 시간이 너무 빨리 흐르네요. 하하."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