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 / 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 / 사진제공=넷플릭스


채수빈이 이상형을 밝혔다.

28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을 만났다. 채수빈은 명품 브랜드의 홍보사 오드리 PR팀 과장인 마케터 표지은 역을 맡았다.

극 중 삼각 관계에 놓이는 채수빈. 실제로 이런 경험이 있냐는 물음에 "아무것도 없다가 갑자기 시기가 겹쳐서 한꺼번에 한두 명 연락오고 그랬다. 없을 때는 아예 없는데 있을 때는 겹처서 왜 이러지 그랬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 사람만 선택한다기보다 둘 다 아닐 수도 있지 않나"라며 웃었다. 이어 "지은이처럼 갈등하는 일이 현실에선 많이 없지 않나. '아니다'는 의사를 보여주면 보통은 떠나가는데 우민이(최민호 분)처럼 이렇게 끝까지 어필하는 경우는 잘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상형에 대해서 채수빈은 "예전에는 기준이 모호했던 것 같다. 이제는 나와 코드가 잘 맞고 배려해주는 사람이 좋다. 너무 자기 방식대로 자기의 색깔대로 사랑을 요구하면 힘든 것 같다. 그런 게 잘 맞는 사람을 만나야겠다 싶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외모 적인 것도 보는 것 같다"며 웃었다.

'더 패뷸러스'는 패션계에 인생을 바친 청춘들의 꿈과 사랑, 우정을 그린 하이퍼리얼리즘 로맨스. 지난 23일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