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티파니영./사진제공=써브라임
배우 티파니영./사진제공=써브라임


소녀시대 출신 배우 티파니영이 '재벌집' 레이첼의 결말에 대해 상상했다.

28일 서울 서초구의 한 카페에서 티파니 영을 만나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 극 중 티파니 영은 투자 전문 회사 '미라클 인베스트먼트' 실소유주 진도준의 조력자이자 CEO 오세현(박혁권 분)의 오른팔인 레이첼 역을 맡아 열연했다.

'재벌집'은 지난 25일 마지막 16회서 최고 시청률 26.9%를 기록하며 종영했다. 이는 올해 방영된 드라마 중 최고 기록이며, '부부의 세계'(28.4%) 다음으로 JTBC 역대 드라마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데뷔 16년차인 티파니영이지만, 드라마 촬영 현장은 모든 게 새로웠다. 티파니영은 "최고의 스태프들과 최고의 배우 박혁권, 송중기 선배님이 모인 공간에서 나는 학생처럼 있었다. 박혁권, 송중기 선배 모두 프로처럼 대해줬다. 내가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게끔 많이 도와줬다"고 고마워했다.

박혁권, 송중기와의 호흡을 묻자 티파니영은 "너무 멋있다. 원샷을 찍는 장면에서 항상 옆에 있어줬는데, 그것 마저도 배움이었다. 송중기 오빠는 모두가 잘나와야한다며 호흡을 만들어줬다. 각 배우들의 한마디가 소중하고 말 안해도 행동으로 보여주는 선배들이 멋있었다"고 감탄했다.

그러면서 "박혁권, 송중기 선배님과 회사 다니듯이 밥도 같이 먹고, 산책도 같이 하며 회사 팀처럼 같이 지냈다. 미라클 촬영장이 안성에 있었는데 편의점이 차로 2~30분 걸리는 곳이어서 모든 걸 나눠 먹었다. 마치 스타트업 컴퍼니같았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티파니영의 첫 연기 도전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호불호가 갈렸다. 자연스러웠다는 평가와 너무 튀었다는 평가로 나뉜 것. 이에 티파니영은 "결론적으로는 성성공적이라고 봤다. 회차 회차 마다 순간적으로 반응들에 슬플 수 있었지만, 이게 내 최선이었기에 어떻게하면 더 나아갈 수 있을까를 고민하게 됐다"고 말했다.

티파니영이 생각한 레이첼의 결말은 어땠을까. 그는 "오세현 대표가 한국에 있으니까 뉴욕 본사는 레이첼이 가져가지 않았을까. 아니면 갑자기 레이첼이 순양으로 들어가는 상상도 해봤다. 레이첼은 다양한 스토리라인을 상상할 수 있는 캐릭터라 즐겁다. 어떤 팬들은 레이첼이 티파니로 환생하는 것 아니냐고 하더라. 난 여전히 레이첼이 보스였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