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 / 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 / 사진제공=넷플릭스


채수빈이 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키스신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28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을 만났다. 채수빈은 명품 브랜드의 홍보사 오드리 PR팀 과장인 마케터 표지은 역을 맡았다.

채수빈은 "예쁜 분위기의 키스신은 찍어봤지만 집에서 격정적인 키스신은 안 찍어봐서 저도 제 걸 보기가 힘들더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그래도 잘 찍었다. 감독님이 많이 신경썼다"고 전했다.

가족들 반응에 대해 "아빠가 제 키스신을 안 본다. 인지 잘 모르겠지만 불쾌한가 보다"며 웃었다. 이어 "제가 로맨스물을 몇 번 해서 키스신은 많이 찍었다. 아빠는 본방 사수하다가 키스신이 나오면 '에잇' 하면서 돌렸다가 끝날 때쯤 다시 돌린다. 안 끝났으면 다시 돌리곤 하신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번 드라마에서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춘 샤이니 민호에 대해 "오빠가 열정 넘치는 사람으로 유명하지 않나. 불꽃 카리스마라고 하지 않나"라며 "우민은 시니컬한 캐릭터라 어떻게 나올지 궁금증이 있었다. 같이 촬영하고 완성본을 보니 오빠가 하면서 캐릭터가 더 입체적으로 만들어진 것 같다. 용기, 열정 없던 우민이 변화하는 모습이 잘 그려진 것 같다"고 말했다.

'더 패뷸러스'는 패션계에 인생을 바친 청춘들의 꿈과 사랑, 우정을 그린 하이퍼리얼리즘 로맨스. 지난 23일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