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티파니영./사진제공=써브라임
배우 티파니영./사진제공=써브라임


소녀시대 출신 배우 티파니영이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28일 서울 서초구의 한 카페에서 티파니 영을 만나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드라마. 극 중 티파니 영은 투자 전문 회사 '미라클 인베스트먼트' 실소유주 진도준의 조력자이자 CEO 오세현(박혁권 분)의 오른팔인 레이첼 역을 맡아 열연했다.

'재벌집'은 지난 25일 마지막 16회서 최고 시청률 26.9%를 기록하며 종영했다. 이는 올해 방영된 드라마 중 최고 기록이며, '부부의 세계'(28.4%) 다음으로 JTBC 역대 드라마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드라마 연기에 도전한 티파니영. 그는 "뮤지컬 '시카고' 작품이 올라간지 얼마 안됐을 쯤 '재벌집' 기획안과 대본 이야기를 들었다. 너무 탐나는 스토리와 메시지였고, 내게 맞는 캐릭터라 너무 욕심이 나서 오디션을 봤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시카고' 메인 시즌 공연 중이라 밤 11시에 퇴근했는데, 새벽 3~4시까지 대본을 읽으면서 레이첼을 내 안에 침투시키려 했다. 할 수 있다는 의지를 보여주고 싶었는데, 다행이 감독님이 연기를 보고 '만나보니 정말 레이첼 같네?'라고 감사한 이야기를 해줬다"고 덧붙였다.

레이첼의 등 등장장면이 오디션 대본이었다고. 티파니영은 "캐릭터와 기획안만 본 상태에서 내가 상상하는 레이첼을 연기했다. 한글로 연기해보기도 하고 영어로 연기해보기도 했다. 질문도 많이 했다. 그런 나의 모습을 보고 레이첼을 책임질 수 있겠구나 해주셨던 것 같다"며 "나는 원하냐 안 원하냐에 따라 원동력이 다르게 나오는 것 같다. 이런 정성과 디테일을 쏟으면서 준비해온 게 있어서 이번에도 확 몰입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기 오디션은 2012년부터 꾸준히 봤다는 티파니영. 2017년도에는 미국에서 연기 공부도 했다. 티파니영은 "지금도 오디션은 꾸준히 보고 있다. 스토리에 일부가 되고 싶은 공간이라면 어떤 작품, 캐릭터든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티파니영은 레이첼에 대해 "재벌들 사이에서도 눈치 보지 않고 꿀리지 않는, 패셔너블한 캐릭터"라고 정의했다. 그러면서 "대본 상에는 레이첼의 큰 감정이 드러나지 않지만, 레이첼은 이런 여성이라고 상상하고 준비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 매력적이었다. 상상을 자극하는 캐릭터라 감사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