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유희열의 스케치북' 빠진 KBS 뮤직 토크쇼 채운다


가수 박재범이 KBS의 새 뮤직토크쇼 MC가 됐다.

KBS는 28일 "KBS 새 뮤직 토크쇼 ‘더 시즌즈 (THE SEASONS)’가 내년 2월 중 론칭된다. 첫 번째 시즌의 MC로는 가수 박재범이 나선다"고 전했다.

‘더 시즌즈’는 ‘노영심의 작은 음악회’, ‘이문세쇼’, ‘이소라의 프로포즈’, ‘윤도현의 러브레터’, ‘이하나의 페퍼민트’, ‘유희열의 스케치북’까지 30년간 지속된 KBS 심야 음악 프로그램의 명맥을 이어갈 신규 뮤직 토크쇼다.

특히 KBS 심야 음악 프로그램 최초로 ‘연간 프로젝트’라는 색다른 방식을 도입해 2023년 한 해 동안 총 네 개의 시즌으로 나눠, 각양각색 매력을 가진 네 명의 MC들이 자신의 이름을 걸고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더 다양하고, 더 색다르게 진행될 ‘더 시즌즈’의 첫 번째 MC로는 데뷔 15년 차 뮤지션이자 댄스, 랩, 노래, 프로듀싱까지 다재다능한 능력을 입증해온 박재범이 발탁됐다.

이번 ‘더 시즌즈’를 통해 지상파 단독 MC에 첫 도전하게 된 박재범은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다채로운 음악을 소개하는 것은 물론, 편견 없는 시선으로 뮤지션들의 이야기에 공감하며 진솔한 토크를 나눌 예정이다. 틀에 박히지 않은 자유로운 진행과 입담으로 ‘더 시즌즈’를 이끌어갈 박재범의 활약에도 기대감이 집중된다.

그동안 KBS의 심야 음악 프로그램이 원로 가수부터 싱어송라이터, 래퍼, 인디뮤지션, 아이돌 등을 초대해 수많은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키고 뮤지션들의 등용문 역할을 해온 만큼 ‘더 시즌즈’에 대한 관심도 뜨거워지고 있다. ‘더 시즌즈’는 음악에 대한 심도 있는 토크와 웰메이드 라이브 무대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