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나는 솔로' 10기 정숙 "50억 때문에 스토커 많아, 오물 투척+딸 추행 협박까지" ('진격의 언니들')


'나는 솔로' 10기 정숙, 50억 재력가로 화제를 모았던 최명은 씨가 이상한 사람들과 스토커들로 인해 가족까지 고통스럽다고 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나는 솔로' 10기 정숙, 최명은 씨가 출연했다.

이날 최명은 씨는 "TV에 나가고 너무 유명해졌다. 50억 재력가로 화제가 돼 일상샐활이 너무 힘들어졌다. 망가졌다 내 생활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50억 쉽게 벌지 않았다. 대리운전, 우유 배달, 신문 배달, 식당일까지 안 해본 일이 없다. 근데 쉽게 돈을 번 사람처럼 생각하더라. 나한테 와서 돈빌려달라는 사람이 많다. 하루에도 20명 정도가 대출 서류까지 지참해서 나를 찾아 장사가 힘들 정도"라고 밝혔다.
[종합] '나는 솔로' 10기 정숙 "50억 때문에 스토커 많아, 오물 투척+딸 추행 협박까지" ('진격의 언니들')
[종합] '나는 솔로' 10기 정숙 "50억 때문에 스토커 많아, 오물 투척+딸 추행 협박까지" ('진격의 언니들')
일면식도 없는 사람들이 돈을 빌려달라고 찾아온다는 말에 멤버들은 경악했다. 최명은 씨는 "거절하고 식사라도 대접하려고 하면 욕을 한다. 심지어 차에 달걀을 던지거나 오물을 투척한다"고 했다.

돈 이야기를 왜 했냐는 말에 "열심히 살아온 편집하고 50억만 되어버리니까. 리치언니가 됐다. 내가 돈을 다 빌려줄 거라고 생각한다"면서 "DM은 말도 못한다. 말도 못할 DM이 많이 온다. 치질 수술 해야한다고 항문 사진 찍어서 보내고 개 수술비 150만 원 요구하는 사람도 있다"고 고발했다.
[종합] '나는 솔로' 10기 정숙 "50억 때문에 스토커 많아, 오물 투척+딸 추행 협박까지" ('진격의 언니들')
최명은 씨의 고충에 멤버들은 "우리나라가 맞냐"면서 대리 분노했다. 최명은 씨는 DM은 안보면 그만이니까 괜찮아도 식당으로 찾아오는 사람들 때문에 힘들다고 했다. 그는 "딸이 11살인데 딸 가지고 협박을 한다. 학교 찾아간다,데려가서 성추행한다고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최명은 씨는 경찰에 신고도 했지만, 스토커 때문에 위험한 순간이 있었다고 했다. 최명은 씨는 "엄마가 정숙이지? 예쁘다면서 데려가려고 했다. 무서움을 느낀 딸이 도망쳤지만 11살이다. 아직 어리다. 저한테 하는 건 괜찮은데 딸하테 해코지 하지 않았으면"이라고 했다. 현재는 교제 중인 남자친구가 딸이 안전귀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종합] '나는 솔로' 10기 정숙 "50억 때문에 스토커 많아, 오물 투척+딸 추행 협박까지" ('진격의 언니들')
스토커 때문에 최명은 씨의 일상은 엉망이 됐다. 호신용품도 들고 다니고 스토커 때문에 생긴 트라우마로 지하주차장엔 주차도 못 한다고 했다. 또 다른 스토커는 칼로 위협을 가했다고. 최정은 씨는 스트레스로 원형탈모까지 생겼다는 그는 남자친구 혹은 아들과 동행하며 절대로 혼자 다니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최명은 씨는 "수면제를 안 먹으면 잠을 못 잔다. 트라우마가 너무 심해서 밤엔 혼자 절대로 돌아다니지 않는다. 스트레스도 있지만 우울증으로 병원을 다닌다"고 털어놨다.
[종합] '나는 솔로' 10기 정숙 "50억 때문에 스토커 많아, 오물 투척+딸 추행 협박까지" ('진격의 언니들')
언니들은 새 남자친구의 신원이 확실하냐면서 남자친구 공개가 이르지 않냐고 걱정했다. 최명은 씨는 "전과도 없다. 스토커 때문에 남자친구를 빨리 공개한 것도 있다"고 답했다.

최명은 씨는 딸이 가장 걱정이라고 했다. 박미선은 "굉장히 위험한 순간이다. 본보기로 법적 처벌을 받으면 피해도 줄어들 거다. 돈이 없지 않지 않나. 보모처럼 딸에게 사람을 한 명 붙여놓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최명은 씨는 "사람이 무섭다. 아는 사람에게 부탁하고 싶은 그런 마음"이라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