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최민호. / 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최민호. / 사진제공=넷플릭스


"로코 작품을 몇 개 하긴 했지만 서른이 되고 제대로 한 로코는 이번이 처음이에요. 감정 연기에 신경 썼어요. 이런 면도 보여드릴 수 있다는 생각으로 촬영에 임했죠.

'더 패뷸러스'로 넷플릭스 시리즈 첫 주연을 한 최민호(샤이니 민호)는 "평소 활동하던 음악 분야와 또 다르게 작품으로서 전 세계분들에게 인사드린다고 하니 설레고 기대되고 더 열심히 참여하게 됐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더 패뷸러스'는 패션계에 인생을 바친 청춘들의 꿈과 사랑, 우정을 그린 하이퍼리얼리즘 로맨스. 최민호는 포토그래퍼 지우민 역을 맡았다.

우민은 일에도 사랑에도 얽매이지 않는 스타일로 사진을 찍으면서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다. 외모에 능력까지 갖췄지만 그에게 부족한 것은 열정. 매사에 수동적인 듯한 태도에 지은(채수빈 분)에게 이별을 통보받는다. 하지만 전 여친과 얼렁뚱땅 다시 친구로 지내며 썸과 우정 사이를 넘나드는 관계로 지내고 있다. 매사에 의욕이 넘쳐 '열정맨'이라는 별명까지 있는 최민호는 우민을 두고 "처음엔 답답했다"고 털어놨다.

"'나라면 안 그랬을 텐데' 싶었어요. 마음이 있는데 솔직하게 말하지 못하는 게 특히 그랬어요. 우민이 초반엔 무미건조하고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다가, 점차 지은으로 인해 변화하게 돼요. 변화가 생기는 부분에 신경쓰면서 감독님과 많이 상의했죠. 어떻게 보면 아슬아슬한 선타기를 하려고 노력했어요. 초반부엔 최대한 감정을 들키지 않으려고 했죠."
'더 패뷸러스'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이번 시리즈가 로맨스물인 만큼, 무엇보다 애정신이 관건이었다. 최민호는 초반부 우민과 지은의 진한 키스신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제가 지금까지 촬영했던 키스신 중에 수위가 가장 높았어요. 대본을 봤을 때부터 '나에게 이런 대본이 들어왔네?' 싶어서 긴장하면서 촬영을 준비했죠. 그 신을 오래 찍었어요. 우민의 집 세트장에서 촬영됐는데, 감독님이 그 신을 위해서 일부러 세트에 아일랜드 식탁도 만들고 긴 통로도 만들었다고 했죠. 감독님도 많이 공들인 장면이었어요. 거의 4~5시간 가까이 촬영했어요."

극 중 우민과 지은은 전 연인 관계. 헤어진 연인과 친한 관계로 남을 수 있을 것 같냐는 물음에 최민호는 "현실에서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둘 중 하나는, 혹은 둘 다 서로 좋아하는데 고백하지 못하고 자존심 싸움을 계속하고 있는 느낌이라고 생각하고 촬영했다"고 전했다.

30대가 된 최민호. 20대 때와 연애관이 바뀐 게 있냐는 물음에는 "어릴 때 못 느꼈던 감정을 서른 넘고 나서 많이 느낀 것 같다. 예전엔 1부터 10이 있다면 하나만 맞아도 만날 수 있었는데 지금은 1부터 10 중에 하나만 안 맞아도 만날 수 없는 시기가 오더라. 나도 점차 바뀌어 가는구나, 어른이 돼가는구나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최민호. / 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최민호. / 사진제공=넷플릭스
최민호는 극 중 클럽에서 상의 탈의를 한 채 춤추는 장면이 있다. 탄탄한 몸매를 드러낸 최민호는 "군대에서 몸을 많이 만들어놨는데 쓸 데가 없었다. 훈련에만 열심히 썼고 막상 나오니까 일상생활엔 훈련이 없어서 잠시 쉬고 있다가 노출신이 있어서 조금이나마 준비해서 촬영했다"며 웃었다.

"제가 6~7만 관중 앞에서도 민망해하지 않는 사람인데 보조출연자까지 클럽 안에 있는 200명 정도 있었어요. 그렇게 민망한 적이 없었던 것 같아요. 하하. 촬영 당일 아침까지도 감독님에게 '여기서 이게 맞나요?' 물으면서도 팔굽혀펴기를 하며 펌핑하고 있었다. 일단 준비는 해야하니까요. 클럽에서 웃통 벗고 춤추는 사람은 영상에서도 전 세계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것 같아요. 하하. 감독님이 스타일리스트와 상의해서 투두둑 벗어낼 수 있는 옷을 찾아내더라고요. 리허설하는데 생각보다 옷이 잘 벗겨져서 놀랐죠. 하하."

올해 드라마뿐만 아니라 활동 14년 만에 솔로 앨범도 낸 최민호. "많은 활동을 보여드린 한 해라고 생각해요. 연말에 넷플릭스 시리즈로 많은 분에게 오랜만에 주연작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감사하고 따뜻한 연말이 된 것 같아요. 저에게도 선물 같은 작품이에요. 얼마 남지 않은 연말을 '패뷸러스'와 함께 보내시고 2023년에도 항상 건강하고 좋은 일만 가득한 한 해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샤이니 활동 계획에 대해 묻자 최민호는 "내년이 15주년이다. 멤버들과 당연히 얘기했다"며 "데뷔일에 맞춰 준비해서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귀띔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