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2' 은지원, 도영. /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2' 은지원, 도영. / 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 도영이 새 막내로 합류하는 뱀뱀에게 환영의 메시지를 전했다.

오는 1월 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집사부일체' 시즌 2가 멤버들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시즌 2는 '박빙 트렌드' 콘셉트로, 2023년을 뜨겁게 달굴 각종 트렌드를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은지원과 도영은 각각 "다양한 분야의 트렌드를 누구보다 빠르게 경험할 수 있게 됐다. 시청자분들도 트렌드를 보다 더 편하고, 즐겁게 접하실 수 있을 것", "두 가지의 트렌드를 한 번에 경험할 수 있다는 게 정말 좋았다. 그리고 트렌드에 관한 촬영이다 보니 새로운 것들도 알게 되고 배우게 되어서 좋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새 멤버 이대호, 뱀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은지원은 "금방 친해졌다"라며 첫 촬영부터 이미 편한 분위기였다고 밝혔다. 도영은 같은 막내라인이 된 뱀뱀에 대해 ""나이가 비슷해서 의지가 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 같은 막내로서 재미있게 하고 싶다"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런 도영은 뱀뱀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요청에 "저는 형들에게 기대서 편하게 했는데, 저한테는 기대지 말아 달라"라고 농담하면서도 "앞으로 친해져서 친구처럼 같이 편하게 하자"라고 전했다.

새 멤버 이대호, 뱀뱀이 합류한 '집사부일체' 시즌2는 1월 1일 오후 4시 50분 첫 방송된다.

◆ 이하 은지원, 도영 일문일답

Q1. 시즌2의 새 콘셉트는 '박빙 트렌드'이다. 2023년 한 해를 뜨겁게 달굴 각종 트렌드를 파헤쳐 볼 예정인데. 경험해보고 싶은 분야나 모시고 싶은 사부가 있다면?
▶ 은지원 : 누구든. 사부로 와주신다면 열심히 배우겠다.
▶ 도영 : 박효신 선배님을 예전부터 정말 존경했다. 박효신 선배님이 나오시면 정말 좋을 것 같다.

Q2. 반대로 '이것만은 피하고 싶다' 하는 분야가 있는지?
▶ 은지원 : 사실 처음 합류했을 때, 지식 쪽은 자신이 없다고 했었다. 하지만 '집사부일체'가 날 가만히 두지를 않더라.(웃음) 배우다 보니 또 저마다의 흥미가 생겼고,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 이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이제 뭐든 다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 도영 : 사실 운동하는 걸 좋아하지 않아서 피하고 싶었는데, 그동안 '집사부일체'에서 운동을 하면서 이제 피하고 싶은 분야가 없어지고 마냥 재미있게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

Q3. 평소 새로운 것을 접하는 걸 좋아하는 편인지?
▶ 은지원 : 겁이 없지는 않다. 하지만 호기심이 많아서 금방 매력을 잘 느낀다. '집사부일체'에서 또 다양한 기회를 주지 않나. 열심히 도전해보겠다. 잘 지켜봐 달라.
▶ 도영 : 새로운 걸 접하는 걸 좋아는 하지만 겁을 내는 편인데, '집사부일체'를 통해서 도전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아서 즐겁다.

Q4. 첫 촬영을 마쳤는데, 새로 합류한 멤버들(이대호, 뱀뱀)과의 호흡, 첫 촬영 분위기는 어땠는지?
▶ 은지원 : 새로운 멤버들과 금방 친해졌고, 또 두 분이 잘 적응해줘서 너무 편하고 좋았다.
▶ 도영 : 정말 즐거웠다. 대호 형은 무섭다는 이미지가 있었는데 정말 친절하시고 재밌으시고 말 그대로 체력이 정말 좋으셔서 놀랐다. 그리고 뱀뱀과는 나이가 비슷해서 아직 잘 모르지만 의지가 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 같은 막내로서 재미있게 하고 싶다.

Q5. 시즌2는 '박빙 트렌드'라는 새 콘셉트로 진행하게 됐다. 시즌1과 비교해 어떤 점이 다른지?
▶ 은지원 : 다양한 분야의 트렌드를 누구보다 빠르게 경험할 수 있게 됐다. 요즘 또 트렌드에 발맞추는 것이 중요한 시대 아닌가. 시청자분들도 '집사부일체'를 통해 트렌드를 보다 더 편하고, 즐겁게 접하실 수 있을 것 같다.
▶ 도영 : 두 가지의 박빙 트렌드를 촬영했는데, 두 가지의 트렌드를 한 번에 경험할 수 있다는 게 정말 좋았다. 그리고 트렌드에 관한 촬영이다 보니 새로운 것들도 알게 되고 배우게 돼서 좋다.

Q6. 도영 씨는 약 반년 만에 막내를 벗어나게 됐다. 새 막내 뱀뱀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 도영 : 사실 나이는 제가 한 살 많지만 뱀뱀보다 후배라서 오히려 같이 친구처럼 막내로 남고 싶다. 조언이랄 것은 없지만 형들에게 기대서 편하게 한 저로서는… 저한테는 기대지 말아 달라.(웃음) 앞으로 친해져서 친구처럼 같이 편하게 하자.

Q7. 시즌 2를 기다려 준 시청자들에게 한마디
▶ 은지원 : 시즌 1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찾아뵙게 됐다. 이번에도 함께 하게 돼 너무나 기쁘고, 촬영하면서 얻은 즐거운 에너지들이 시청자분들께도 잘 전달되길 바란다. 우리 여섯 멤버의 케미스트리를 기대해달라.
▶ 도영 : 시즌2를 기다려주신 시청자 여러분들 기다려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저도 이렇게 시즌2로 다시 함께하게 돼서 좋고 설렌다. 기다려주신 만큼 더 재미있게 열심히 참여해보겠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