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2' 양세형, 김동현. /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2' 양세형, 김동현. / 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 양세형과 김동현이 새 멤버 이대호, 뱀뱀과의 첫 촬영 후기를 전했다.

오는 1월 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집사부일체' 시즌 2가 멤버들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집사부일체' 시즌 1 첫 회부터 함께한 원년 멤버 양세형은 경험해보고 싶은 분야를 묻는 질문에 "경제 관련 전문가를 모시고 2023년도 경제 공부를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양세형은 반대로 피하고 싶은 분야에 대해서는 "피하고 싶은 건 절대 없다. 모든 것들을 다 경험하고 싶다"라며 여전한 열정을 드러냈다.

양세형은 "새로운 걸 접하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 예전에는 '하던 것만 잘하고 살자'였는데, 남은 인생 이것저것 해보면서 살아보고 싶다. 요즘에는 테니스에 빠져서 신나게 치고 있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이에 김동현 역시 "새로운 무언가를 배우는 걸 좋아한다"면서 "금세 까먹어서 또 배워도 좋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새 멤버로 합류한 이대호, 뱀뱀과의 첫 촬영 후기를 전하기도 했다. 양세형은 "이대호 형은 예능에서도 4번 타자"라면서 그의 넓은 시야와 적재적소의 센스를 칭찬했다. 양세형은 뱀뱀에 대해서는 "오랜만에 보는 순수함으로 똘똘 뭉친 동생"이라고 표현했다. 김동현은 이대호에 대해 "역시 운동선수답게 저와 잘 통하더라"라고 했다. 또한 "뱀뱀 씨는 예능에서 활약하시는 모습을 봤는데 너무 유니크하다"라며 새 멤버들에 대한 기대감을 거듭 드러냈다.

양세형과 김동현은 시즌 2를 기다려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더 열심히 웃기도록 하겠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여섯 제자 양세형, 김동현, 은지원, 도영, 이대호, 뱀뱀의 첫 이야기는 1월 1일 오후 4시 50분 첫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 시즌 2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이하 양세형, 김동현 일문일답

Q1. 시즌 2의 새 콘셉트는 '박빙 트렌드'이다. 2023년 한 해를 뜨겁게 달굴 각종 트렌드를 파헤쳐 볼 예정인데. 경험해보고 싶은 분야나 모시고 싶은 사부가 있다면?
▶ 양세형 : 요즘 경제 상황이 안 좋은 것 같아서 경제 관련 전문가를 모시고 2023년도 경제 공부를 해보고 싶다.
▶ 김동현 : 너무 많다. 우주, 인공지능, 역사, 세계사, 환경, 스포츠 분야도 좋고, 일론 머스크, 손흥민, 조규성, 김민재, 우상혁, 벤투, 손웅정을 사부로 모셔보고 싶다.

Q2. 반대로 '이것만은 피하고 싶다' 하는 분야가 있는지?
▶ 양세형 : 피하고 싶은 건 절대 없다. '집사부일체'의 매력이기도 하지만 모든 것들을 다 경험하고 싶다.
▶ 김동현 : 개인적으로 음악, 정치 쪽이 약한 것 같다.

Q3. 평소 새로운 것을 접하는 걸 좋아하는 편인지?
▶ 양세형 : 새로운 걸 접하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 예전에는 '하던 것만 잘하고 살자'였는데, 남은 인생 이것저것 해보면서 살아보고 싶다. 요즘에는 테니스에 빠져서 신나게 치고 있다.
▶ 김동현 : 새로운 무언가를 배우는 걸 좋아한다. 그리고 금세 까먹어서 또 배워도 좋다.(웃음)

Q4. 첫 촬영을 마쳤는데, 새로 합류한 멤버들(이대호, 뱀뱀)과의 호흡, 첫 촬영 분위기는 어땠는지?
▶ 양세형 : 이대호 형은 4번 타자답게 예능에서도 4번 타자였던 것 같다. 단체 운동인 야구를 해서 그런지 촬영을 넓게 보는 시야를 가졌고, 적재적소 황금 같은 질문들로 '집사부일체' 시즌 2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다. 뱀뱀은 정말 오랜만에 보는 순수함으로 똘똘 뭉친 동생이었다. 마치 어린아이의 시선으로 보내는 질문들이 시즌2의 풍부함을 더해줬다.
▶ 김동현 : 대호 씨가 역시 운동선수답게 저랑 잘 통하더라. 성격도 너무 좋고 앞으로가 더 기대됩니다. 벰뱀 씨는 예능에서 활약하시는 모습을 봤는데 너무 유니크하고 저도 잘 맞을 것 같다.

Q5. 시즌 2는 '박빙 트렌드'라는 새 콘셉트로 진행하게 됐다. 시즌 1과 비교해 어떤 점이 다른지?
▶ 김동현 : 시즌2에서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서 많은 사람들이 관심 있어 하는 분야를 저희가 직접 눈과 귀 그리고 몸으로 경험해보고, 많은 분들과 공유할 수 있어 좋고, 또 시청자분들의 의견이 반영되는 '집사부일체'가 될 것 같다.

Q6. 시즌2를 기다려 준 시청자들에게 한마디
▶ 양세형 : 시즌2 기다려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시즌2에서 더 열심히 웃기도록 하겠다.
▶ 김동현 : 더욱 버라이어티하고 더욱 많은 정보를 공유하면서 더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