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설현, 임시완, 신은수, 방재민이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종영소감을 전했다.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이하 ‘아하아’)는 복잡한 도시를 떠나 아무것도 하지 않기 위해 찾아간 낯선 곳에서 비로소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27일(오늘) 최종회를 앞두고 있다. '아하아'는 방송 초반 0%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후반부에는 1%대까지 올라왔지만, 화제성이나 시청률 모두 저조한 기록을 보였다.

김설현은 인생 파업을 선언하고 안곡마을에 온 이여름의 성장, 힐링 과정을 그리며 눈길을 끌었다. 소심하고 남 눈치만 봤던 여름의 변화하고자 하는 결심이 많은 공감을 이끌어냈다. 김설현은 “‘아하아’는 저에게 ‘연기적으로 새로운 시각을 열어준 작품’이다. 촬영하는 동안 여름이와 하나가 된 것 같아서 가장 기억에 남는 캐릭터가 될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했다. 정들었던 캐릭터인 여름이를 이제는 보내줘야 한다는 게 시원섭섭하다. 여름이가 여름이의 길을 무탈하게 걸어갔으면 좋겠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아하아' /사진제공=지니TV
'아하아' /사진제공=지니TV


도서관 사서 안대범 역을 맡은 임시완은 소년 같은 순수한 매력을 뽐내며 배우 임시완의 새로운 얼굴을 보여줬다. 세상과 벽을 쌓고 지내던 대범의 상처와 본연의 따뜻하고 다정한 매력을 꺼내며 호응을 얻었다. 임시완은 “봄에 처음 촬영을 시작해 겨울에 종영하다니 올 한 해 ‘아하아’와 함께 보낸 것 같다. 작품과 캐릭터 모두 저에게 ‘쉼표’로 기억될 것 같다. 구례에서 촬영하는 동안 도시와는 다른 한적한 곳에서 살아볼 수 있었다. 그리고 대범이를 연기하면서 저도 바쁜 삶 속 휴식을 느낄 수 있어 애정했던 캐릭터와 작품이었다. 힐링이 됐던 제 마음이 보시는 분들께도 잘 전달됐으면 했다. 마지막까지 시청해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다감한 인사를 전했다.

까칠한 표정과 달리 따뜻한 마음을 가진 고등학생 김봄 역으로 호연을 펼친 신은수는 “안곡에서 봄이로 함께 할 수 있어 뜻깊은 나날이었다. 드라마를 만들어가는 과정부터 완성된 순간까지 좋지 않은 순간이 없었다. 봄이를 연기하며 배우 신은수도 많은 용기와 기쁨을 얻게 되어 평생 잊지 못할 작품과 캐릭터로 기억될 것 같다. 시청자분들께서도 추운 겨울에 저희 드라마를 보시면서 따스한 온기 전해 받으셨기를 바란다”라며 각별한 소회를 말했다.

방재민은 천진난만한 고등학생 허재훈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고등래퍼’ 출신인 방재민은 신은수와 풋풋한 로맨스를 그려내며 극에 청량감을 불어넣는데 톡톡한 역할을 했다. 방재민은 “‘아하아’는 처음으로 많은 대사와 장면들이 주어졌던 작품이라서 부담이 됐다. 감사하게도 주변에 많은 분들이 이끌어주셔서 촬영 내내 좋은 기억들로만 채울 수 있었다. 제겐 선물 같은 작품이다. 작품 속 인물들처럼 살면서 각자 힘든 일들이 생기겠지만, 다시 계절이 바뀌듯 언젠간 지나가리라 믿고, 좋은 추억만 간직하고 행복한 날들로 일상을 채웠으면 좋겠다”라며 인사했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최종회는 이날 오후 9시 20분 ENA 채널에서 방송된다. 지니 TV, seezn(시즌), 티빙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