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언니들' /사진제공=채널S
'진격의 언니들' /사진제공=채널S


'정숙'을 향한 상상을 초월하는 스토커와 진상들에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이 분노한다.

27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진격의 언니들’에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나는 솔로’ 10기에서 ‘정숙’이라는 이름으로 화제를 몰았던 최명은이 찾아온다. 방송을 통해 50억 재력가로 알려지며 ‘리치 언니’라는 타이틀을 얻은 최명은은 “재력가로 유명해져서 일상생활이 망가져버렸다”며 도움을 구한다.

그에게는 하루에도 10명이 넘는 사람들이 대출받는 것처럼 서류를 챙겨와 돈을 빌려달라 요구를 하고 있었고, 이를 거절하자 최명은의 차에 오물 투척을 하는 사람까지 있었다. 심지어 최명은의 SNS DM으로 치질 수술비가 필요하다며 수술 부위를 찍어서 보내는 사람, 반려견 수술비로 150만 원을 요구하는 사람, 사기당했다며 300만 원을 빌려달라는 사람 등 다양한 진상 사연들이 계속해서 등장하고 있었다.

이에 박미선은 “나는 그래서 DM을 안 본다”라며 “한 번은 사정이 너무 딱해서 식사를 함께하고 힘내시라고 돈을 보냈다. 그랬더니 계속 정말 집요하게 연락이 왔다. 내가 빚쟁이한테 돈 못 갚아서 쫓기는 느낌이었다”라며 차단도 하나의 해결책이라고 제안한다.

하지만 최명은의 고충은 이게 다가 아니었다. 최명은은 11살 딸을 포함해 가족들을 건드리는 협박과 3명의 스토커까지 있다고 고백해 충격을 자아내고, 결국 쎈 언니들은 육두문자까지 외치며 분을 토한다. 최명은의 평화롭던 일상이 하루하루 살얼음같이 불안하게 된 사연은 이날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진격의 언니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