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과 바람의 차이? 한헤진 "꼭 연애 중일 때 이성에게 대시" ('연참3')


고민남이 환승연애를 시작한다.

오늘(27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연애의 참견3' 156회에서는 28세 고민남의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남은 2년 넘게 만난 여자친구와 권태기를 느끼던 중 동호회에서 새로운 사람을 만난다. 그녀는 유학 간 연인과 2년째 롱디 중이었는데 고민남에게 팔짱을 끼는 등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현한다. 이런 상황을 보며 한혜진은 "이성의 대시는 꼭 연애 중일 때 들어온다. 아무도 안 만날 때는 잘 안 들어온다"며 공감한다.

고민남이 그녀에게 설렘을 느끼던 쯤 여자친구가 이별을 통보하고, 고민남은 앞선 연애를 금세 지우고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기로 한다. 주우재는 "플러팅이 깊게 들어왔는데 마침 이별 통보를 받으면 타이밍이 좋은 것"이라며 상황을 이해한다.

이에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환승연애와 바람의 차이에 대해 이야기 한다. 서장훈은 "사귀는 도중 고백을 받으면 기분이 좋을 거다. 그러나 내 연인과의 관계가 굳건하면 기분만 좋고 끝난다. 요동이 친다면 먼저 바람이 새고 있었던 것"이라 말하고, 곽정은은 "깨진 창이어서 바람이 들어올 수도 있고 바람이 너무 세서 창이 깨질 수 있다. 결과는 똑같다"고 이야기 한다.

고민남은 새로운 사랑에 행복만 가득할 것이라 예상하지만 새 여자친구는 동호회에서 자신들의 사이를 숨겨 고민남을 서운하게 한다. 동호회 사람들도 두 사람이 각자 만나던 사람 있었던 것을 알고 있기에 굳이 두 사람의 관계를 밝혀 욕먹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여기에 얼마 지나지 않아 여자친구의 전 남자친구가 등장하고, 김숙은 "안 헤어진 거냐"며 황당해한다. 여자친구의 진심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3' 156회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