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하면 방출…FC아나콘다 vs FC원더우먼, 월드컵만큼 흥미진진한 대결 펼친다 ('골때녀')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 첫 방출팀이 나온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방출팀이 결정되는 ‘제2회 챌린지리그’의 마지막 경기로, 현재 챌린지리그 3, 4위를 기록하고 있는 ‘FC아나콘다’와 ‘FC원더우먼’의 팀 운명 결정전이 펼쳐진다.

이번 경기에서 ‘FC원더우먼’이 2골 이상의 점수 차로 ‘FC아나콘다’를 이길 경우, 골 득실에 따라 ‘FC원더우먼’이 3위로 챌린지리그에 잔류하고, ‘FC아나콘다’가 최종 4위로 출전 정지팀이 된다. 하지만 ‘FC아나콘다’가 2점 차 이상으로 승리를 거둘 경우에는 현재 챌린지리그 2위인 ‘FC개벤져스’를 꺾고 최종 2위를 기록하며, 슈퍼리그 진출에 한 발짝 다가설 수 있다. 양 팀 모두에게 경기의 승패뿐 아니라 골 다득점도 중요해진 만큼, 어느 때보다 격정적인 골 쟁탈전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출전 정지라는 위기에 가장 가까이 서 있는 ‘FC원더우먼’은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다는 불안감을 가지면서도 ‘FC아나콘다’와 대결에서 3전 3승이라는 우위의 전적을 언급하며 반드시 승리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항상 흥이 넘치던 멤버들이 이번만큼은 한껏 차분해진 모습으로 경기를 준비하며 현장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지난 ‘FC불나방’과 경기에서 패배하며 눈물을 보였던 ‘FC원더우먼’의 하석주 감독은 2연패라는 충격적인 결과에 하루 동안 두문불출하며 식사도 제대로 먹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 악몽을 재현하지 않기 위해 하석주 감독은 일명 ‘이판사판 작전’으로 총공격 태세를 취할 예정이다. 공격적인 수비를 기반으로 수비진에서 빠른 역습을 노리는 것이 목표다. 이와 함께 악과 깡으로 무장한 치달러 김가영과 홍자는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으로 필드 위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고 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