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최민호. / 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최민호. / 사진제공=넷플릭스


최민호(샤이니 민호)가 넷플릭스 시리즈 '더 패뷸러스'의 채수빈과 키스신을 5시간가량 촬영했다고 밝혔다.

27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최민호를 만났다. 포토그래퍼 지우민 역을 맡았다. 매사에 수동적인 듯한 태도에 표지은(채수빈 분)에게 이별을 통보받았는데, 얼렁뚱땅 다시 친구로 지내며 썸과 우정 사이를 넘나드는 텐션 높은 X의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넷플릭스 작품의 주연을 맡은 최민호는 "넷플릭스 콘텐츠 자체가 글로벌하지 않나. 제가 평소 활동하던 음악 분야와 또 다르게 작품으로서 전 세계분들에게 인사드린다고 하니 설레고 기대되고 더 열심히 참여하게 된 시리즈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변 반응에 대해서는 "연말에 맞춰서 나왔고 크리스마스 주말에 보고 많이 연락 주셨다. 나도 고맙다고 연락을 보냈다. 넷플릭스 시리즈는 본인 여가 시간에 딱 집중해서 보는 느낌이 있더라. 오픈됐을 때 '나는 내일 보겠다', '일 끝나고 보겠다' 등 언제 볼 거라는 이야기를 하더라. 꼭 끝까지 다 보라고, 빨리 정주행해라고 했다"며 웃었다. 최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최민호는 상대역인 채수빈과 애정신은 친한 지인들이 스킵해줬으면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초반에 나오는 그 부분은 스킨하고 봐라고 장난스럽게 얘기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채수빈과 애정신에 대해 최민호는 "제가 지금까지 촬영했던 키스신 중에 수위가 가장 높았다. 대본을 봤을 때부터 '나에게 이런 대본이 들어왔네?' 싶어서 긴장하면서 촬영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할 때 수빈 씨가 많이 배려해줬다"며 "그 신을 오래 찍었다. 감독님도 공을 들였다. 그 신이 우민의 집 세트장에서 촬영됐는데, 감독님이 그 신을 위해서 일부러 세트에 아일랜드 식탁도 만들고 긴 통로도 만들었다고 했다. 거의 4~5시간 가까이 촬영했다"고 전했다.

'더 패뷸러스'는 패션계에 인생을 바친 청춘들의 꿈과 사랑, 우정을 그린 하이퍼리얼리즘 로맨스. 지난 23일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