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리버스' 펭수./사진제공=카카오TV
'소녀리버스' 펭수./사진제공=카카오TV


펭수가 카카오로 이직 준비 중이라고 깜짝 고백했다.

27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카카오TV '소녀 리버스(RE:VERSE)'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조욱형 CP, 박진경 CP, 손수정 PD, 조주연 PD와 가수 바다, 방송인 붐, 안무가 아이키, 펭수가 참석했다.

'소녀 리버스'는 현실 세계 K팝 걸그룹 멤버 30명이 가상의 세계에서 아이돌 데뷔를 위해 경쟁을 펼치는 국내 최초 버추얼 아이돌 데뷔 서바이벌 예능. 30명의 전현직 걸그룹 멤버들은 현실 세계에서의 정체를 완벽히 숨긴 채 새로운 버추얼 캐릭터를 통해 춤과 노래 실력은 물론, 스타로서의 끼와 매력을 선보이며 최종 5명의 데뷔 멤버가 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붐은 "편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안전과 규율들을 소녀들에게 전달하고 있는 왓쳐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다는 "아이돌 출신이자 요정계의 모계로서 따뜻한 기준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키는 "서바이벌의 아이콘으로 꿈과 희망을 맡고 있다"고 했고, 펭수는 "EBS를 나와 카카오로 이적 준비 중"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MBN '아바타싱어', TV조선 '아바 드림' 등 메타버스 예능들이 줄줄이 실패를 맛본 가운데, '소녀 리버스'는 어떠한 차별점을 내세웠을까. 조욱형 CP는 "우리는 현실 세계에서 캐릭터들이 나오는 건 아니다. 가상세계에 들어와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라 캐릭터들의 자유도가 높은 것 같다"며 "출연자들도 본인이 가진 본모습과 생각을 많이 보여줬다. 일반적인 서바이벌 프로그램보다 속마음이나 진심을 잘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12부작 '소녀 리버스'는 오는 2023년 1월 2일 오후 9시 카카오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 첫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