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미, '박수홍 아내' 옆모습 보고 연신 "예쁘다" 환호('조선의사랑꾼')


개그우먼 오나미가 ‘조선의 사랑꾼’에서 힐링 공감 요정으로 등극했다.

오나미는 26일(어제)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 박경림, 최성국, 박수홍, 임라라와 함께 자연스러운 진행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오나미는 본격적인 방송이 시작되자 박수홍의 프로그램 첫 미팅 당시 영상을 보며 감동의 눈물을 흘리는가 하면, 박수홍 부부의 달달한 애정 표현에는 사랑스러운 눈빛을 지어 보였다.

오나미는 얼굴이 가려진 채 등장한 박수홍 아내의 옆모습을 보고는 이쁘다는 격한 반응과 함께 아내와 다정하게 통화하는 박수홍을 본 뒤 시청자들의 설레는 감정을 대변하며 함박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긴장된 탓에 녹화 중 화장실에 다녀온 오나미는 박수홍 부부가 등장하는 장면을 간신히 사수해 행복해했고, 이후 “예쁘다”, “선하시다”라는 등 박수홍 아내를 향한 진심이 가득 담긴 칭찬을 아낌없이 쏟아내기도.

또 오나미는 출연진들과 함께 박수홍 부부가 노현성 매니저와 함께 밥 먹는 모습을 본 뒤 “능력이 있으셔도 누군가가 차려주는 집밥이 그리우신 거야”라는 박수홍 말에 “혼자 먹으면 맛이 없다”라며 무한 공감을 이끌어냈다.

그뿐만 아니라 오나미는 힘든 시기 역경을 딛고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로 한 박수홍 부부의 러브스토리에 폭풍 눈물을 흘리며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이처럼 오나미는 박수홍을 향한 진심 어린 응원과 격려뿐만 아니라 출연진들과 티키타카 케미를 뽐내며 공감 요정의 면모를 제대로 발휘했다.

개그우먼 오나미의 맛깔나는 활약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