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지니 TV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방송 화면
/사진=지니 TV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방송 화면


김설현, 임시완이 함께 당구장 살인 사건의 진범을 찾았다.

지난 26일 방송된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11회에서는 여름(김설현 역)과 대범(임시완 역)이 함께 명숙(김혜정 역) 할머니를 죽인 진짜 범인을 추적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자신 때문에 마을 사람들이 불행해졌다고 생각한 여름은 안곡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대범은 그런 여름을 붙잡기 위해 달려갔다. 여름은 "많이 힘들었죠?"라고 말하며 든든하게 안아주는 대범 덕분에 위로받을 수 있었다.

많은 말을 하지 않아도 됐다. 따뜻한 눈빛과 행동으로 여름의 힘든 마음을 감싸주는 대범의 위로는 뭉클함을 안겼다. 여름은 대범의 집에서 머물며 당구장 사건의 석연치 않은 부분들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대범은 혼자서 가지 못했던 당구장에 가보기로 용기를 냈다.

과거 당구장에서 누나, 엄마의 죽음을 목격한 대범은 그때 받은 상처로 인해 눈물을 흘렸다. 그렇지만 이전과 달리 피하지 않고 똑바로 상처와 마주했다. 그런 대범의 옆에는 여름이 있었다. 대범의 손을 꽉 잡아주는 여름이 있었기에 대범은 용기를 낼 수 있었다.

당구장을 둘러본 두 사람은 시력이 나쁜 근호가 낙서를 했을 리 없다고 추측했다. 그리고 근호의 방에 있는 낙서를 통해 근호가 무언가를 말하려 한다는 것을 직감했다. 여름은 근호가 과거 대범의 누나가 죽은 이후부터 이런 낙서를 시작했다고 들었다며, 누구한테서 도망가라고 말하려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대범은 근호가 안곡중 학생을 보면 겁을 내는 것을 유심히 봤고, 안곡중 배지가 근호가 한 낙서 '△△'와 비슷하다는 것을 추리했다.

당구장에서 또다시 낙서 사건이 발생해 안곡마을이 발칵 뒤집혔다. 경찰서에 있는 근호가 아닌, 검은 후드티를 입은 새로운 낙서범이 등장해 혼란을 더했다. 낙서범은 '네가 죽인 거 알아'라는 낙서를 남겼고, 부동산 사장 두희(김학선 역)와 경찰 아들 무철(박지훈 역)이 낙서범을 쫓으며 추격전을 벌였다. 그리고 드러난 낙서범의 정체는 뜻밖의 인물이었다. 바로 여름과 대범이었다. 당구장 사건의 진범을 찾기 위해 두 사람이 꾸민 작전이었던 것.

범인의 정체는 반전을 선사했다. 대범은 △△, 자음, 모음으로 조합된 의미 모를 근호의 낙서를 '안곡중학교 곽무철'으로 조합해 완성했다. 이어 무철에게 "네가 죽였지? 우리 누나"라고 말하는 대범의 모습이 엔딩을 강렬하게 장식했다. 20년 전 당구장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20년 전과 이어지는 당구장 사건은 소름을 자아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