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시대의 만신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시대의 만신들' 영상 캡처


방송인 김기수가 게이 루머에 대해 반박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의 코너 '시대의 대만신들'에는 김기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뷰티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인 김기수에게 한 만신은 "부모 원망할 것 같다. 아버지 원망하지마라"고 조언했다.

앞서 가정폭력에 대한 아픔을 고백했던 김기수. 만신은 또 "내면에 외로움으로 텅 빈 마음이 있다. 인간 김기수는 너무 외로운 사람"라고 위로를 건네기도.

김기수는 수년간 게이라는 오해를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초등학생때부터 따라다닌 루머"라고 밝혔다. 또 "미용실 운영했던 어머니, 장난감 대신 파마약, 화장품을 접했다"며 어렸을적부터 화장품에 관심을 가졌던 배경을 설명했다.

김기수는 남자를 보고 두근거린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없다. 초등학생 때 예쁘장한 외모라 남자친구들이 장난식으로 쟤를 꼬셔보라는 조롱은 받았다"라고 언급했다.

만신들은 김기수에게 "게이로 오해할만한 비주얼"이라고 평했다. 더불어 잘생긴 외모를 시샘한 루머라며 즐기라고 말했다.

김기수는 고등학생 때 9명에게 벽돌로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고 토로하기도. 김기수는 "때 생각하면 소름 돋는다, 날 죽이려 했다. 심지어 한 명이 옆에서 구덩이를 팠다. 이유없이"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다른 학교의 일명 노는 학생들이 나를 공사장으로 끌고가 폭행 했다. 심지어 기억 못하게 한다고 벽돌로 았다. 0.0001m 들어갔어도 죽었다고하더라"라고 했다.

만신들은 김기수에 대해 "사주자체가 무당사주"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김기수는 "이런 이야기 하기가 좀 그렇지만 어릴 때부터 느끼긴 했다. 갓난 아기때 옥상에서 떨어져 철근에 머리가 꽂혀 목숨을 건졌다"라고 밝혔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