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그렇게 된 게 다 이유가 있구나"
/사진 = tvN '회장님네'
/사진 = tvN '회장님네'


배우 김용건의 뼈 나이가 28세로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26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 '회장님네 사람들'에서 김용건, 김수미, 이계인, 신현준 등은 건강 진단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아 X-RAY와 골밀도 검사 등을 받았다.

검사 결과 이들 중 김용건이 뼈 나이 1등이었다. 의사는 "이럴 수가 없다"고 놀라며 "김용건이 뼈 나이 1등"이라고 밝혔다. 의사는 김용건에 대해 "허리가 20대다. 고관절은 안 좋지만 전체적으로 1등이다. 이 정도 상태면 웬만한 데 넘어져도 안 부러진다"고 말했다.

올해 77세인 김용건의 뼈 나이는 28세, 74세 김수미의 뼈 나이는 48세였다. 71세 이계인의 뼈 나이는 61세로 실제 나이보다 10년 젊었다. 의사는 "전체적으로 골다공증이 없다"고 말했다. 이를 본 신현준은 "선생님들이 건강하셔서 너무 좋다"고 기뻐했다.

특히, 김용건의 뼈 나이를 들은 김수미는 "아, 그렇게 된 게 다 이유가 있구나"라며 김용건이 늦은 나이 늦둥이를 얻은 걸 이해한다는 듯 고개를 끄덕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tvN '회장님네'
/사진 = tvN '회장님네'
김수미는 음식을 많이 만들어 손목 건강을 우려했고 의사는 "괜찮다. 퇴행성은 조금 있다. 그래도 이 정도면 60대 초반 50대 말 정도다. 이대로 사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복싱을 했던 이계인은 과거 많이 다쳤던 기억을 소환해 복싱을 계속해도 되는지 물었고, 의사는 "아직까지는 괜찮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현영은 자신의 노래 '누나의 꿈'에 맞춰 김용건, 김수미, 이계인, 임하룡 등에 건강 댄스를 가르쳐 줬다. 이들은 댄스를 추며 건강을 톡톡히 챙겼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