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지현./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박지현./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박지현이 '재벌집 막내아들' 결말에 대해 이야기 했다.

지난 21일 나무엑터스 사옥에서 배우 박지현을 만나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 극 중 박지현은 현성일보 사주의 장녀이자 순양그룹 3세 진성준(김남희)의 아내 모현민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박지현은 모현민 캐릭터에 대해 "난 어떤 드라마든 악역은 없다고 생각한다. 목적이 있고 정당성이 있고 도의적으로 어긋나거나 윤리적인 문제가 생기더라도 그게 그 사람의 목표고 삶의 존재 이유라고 생각한다"며 "현민이 입장으로 연기했기에 다 이해가 갔다. 어떻게 보면 현민이처럼 모두가 살고 싶은데 용기와 환경이 부족해서 그러지 못하는 분들이 많을 것 같다"며 현성일보라는 신문사 장녀로 태어나 진취적이고 솔직하고 본인의 욕망에 있어서는 두려울 게 없는 친구다. 연기를 하면서도 현민이는 자존감도 넘치는 친구고, 속으로 머리를 돌리며 꿍꿍이를 가진 친구라 이면적인 모습들도 주의 깊게 생각하면서 연기했다. 현민이를 통해 시원하고 솔직하고 본인의 야망을 여과 없이 드러내는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서 자유롭고 즐거웠다"고 밝혔다.

모현민의 목적과 정당성은 무엇이었을까. 박지현은 "순양을 물려받는 거다. 순양을 물려받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아이와 남편, 본인 스스로에 대한 이해관계를 계산하며 살아가는 인물이다. 그게 현민이의 행복이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모현민은 결국 진성준(김남희 분)와 이혼하는 결말을 맞는다. 이에 박지현은 "현민이는 이혼해서 멈추지 않고 또 다른 욕심과 야망으로 무언가를 추구해나갈 거다. 그런 현민이의 삶을 응원하고 싶다. 현민이는 목적과 야망이 확실한 친구지만 틀어졌을 때 차선책으로 머리를 굴리는 친구니까"라고 말했다.

진성준에 대한 모현민의 마음은 무엇일까. 박지현은 "시작은 사랑이 아니었다. 순양가의 가족과 결혼하는 게 목표였으니까. 그러나 시간이 주는 정도 무시는 못 할 것 같다. 성준이의 킹메이커가 되어야 하는 사람이라 응원할 수밖에 없었던 것 같다. 사랑이라고는 쉽게 말하지 못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지현은 김남희와 호흡을 맞추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며 "나는 아직 연기할 때 내 주장이나 생각을 피력하는 용기가 부족하다. 남희 선배님은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제시해줬다. 상대 배우가 남희 선배님이라서 너무 운이 좋았다. 부부의 스토리를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남희 선배님이 아니었으면 지금의 두 사람 모습이 안 나왔을 것 같다"고 고마워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