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엄마' 홍현희 "스튜어디스는 키 안 돼서…다음 꿈은 모델+걸그룹"('홍쓴TV')


'애엄마' 홍현희 "스튜어디스는 키 안 돼서…다음 꿈은 모델+걸그룹"('홍쓴TV')
'애엄마' 홍현희 "스튜어디스는 키 안 돼서…다음 꿈은 모델+걸그룹"('홍쓴TV')
'애엄마' 홍현희 "스튜어디스는 키 안 돼서…다음 꿈은 모델+걸그룹"('홍쓴TV')
사진=유튜브 '홍쓴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홍쓴TV' 영상 캡처
홍현희가 패션모델과 걸그룹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26일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유튜브 채널 '홍쓴TV'에 '똥별쓰는 자니까 빨리 연말 결산'이라는 영상을 올렸다.

두 사람은 내년 목표에 대해 이야기했다. 홍현희가 "없다. 휘화찬란하게"라고 하자 제이쓴은"휘황이다"고 정정해 홍현희를 폭소케 했다. 이어 홍현희는 "하루하루 무사히 보내는 게 최고다"라고 말했다.

제이쓴은 내년 목표로 "경비행기 조종사 한 번 따볼까 한다"고 밝혔다. 홍현희는 "그거 따서 뭐뭐하냐"며 "비행기가 얼만데"라고 비행기 가격을 걱정했다. 제이쓴은 "하늘 날 수 있다는 게 좋지 않나. 비행기를 왜 사냐. 대여하지. 파일럿 멋있는 거 같다"고 말했다. 이에 홍현희는 "나는 스튜어디스"라고 했다. 제이쓴은 "경비행기가 2인승인데 스튜어디스가 왜 필요하냐"고 말했다. 홍현희는 "우리만의 비행이니까"라며 "스튜어디스, 키가 안 돼서 포기한 거다. 나머진 다 되고 키가 안 돼서"라고 했다.

제이쓴은 또 다른 목표로 "너무 말라가고 있어서 운동해서 바프(바디 프로필)"라며 운동 의욕을 드러냈다. 홍현희 역시 "나도 하겠다"고 밝혔다.

제이쓴은 "신체 조건 생각 않으면 뭐하고 싶냐. 갖고 싶은 직업 있을 거 아니냐"고 물었다. 홍현희는 "패션 모델"이라고 답했다. 이에 제이쓴은 "올해 들었던 말 중에 제일 재밌었다"며 웃었다.

홍현희는 "아니면 춤추는 거 좋아하니까 다음 생이 있다면 얼굴 싹 다 고치고 걸그룹"이라고 새로운 목표를 내놨다. 이에 제이쓴은 "의외다"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홍현희는 "저는 행사 다니는 거, 무대에 서는 거 좋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혀니의 꿈을 이뤄주실 음반 관계자 분들의 연락을 기다린다'라는 자막으로 가수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홍현희는 2018년 제이쓴과 결혼했으며, 올해 8월 아들을 낳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