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쓴♥' 홍현희 "오로라 보고 애 가지면 천재 나온댔는데…부종 때문에"('홍쓴TV')


'제이쓴♥' 홍현희 "오로라 보고 애 가지면 천재 나온댔는데…부종 때문에"('홍쓴TV')
'제이쓴♥' 홍현희 "오로라 보고 애 가지면 천재 나온댔는데…부종 때문에"('홍쓴TV')
'제이쓴♥' 홍현희 "오로라 보고 애 가지면 천재 나온댔는데…부종 때문에"('홍쓴TV')
'제이쓴♥' 홍현희 "오로라 보고 애 가지면 천재 나온댔는데…부종 때문에"('홍쓴TV')
사진=유튜브 '홍쓴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홍쓴TV' 영상 캡처
홍현희가 신혼 시절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한 이유가 자신을 알리기 위해서였다고 털어놨다.

26일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유튜브 채널 '홍쓴TV'에는 '똥별쓰는 자니까 빨리 연말 결산'이라는 영상이 게시됐다.

홍현희는 출산 전을 회상했다. 홍현희는 "방송 안 하고 아무것도 없을 때, 출산 하루 전날 두렵고 불안하고 무서웠는데, 유튜브 켜서 수다 떨면서 마음이 (진정됐다)"며 "재밌게 수다 떨 수 있는 매체가 있다는 게 감사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아이스크림과 에이드를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홍현희는 "이렇게 앉아있으니 캐나다 갔을 때, 머리 언 게 생각난다"며 신혼 때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했던 때를 떠올렸다.

홍현희는 "결혼한 지 1년 안 됐고, 제가 일이 하나도 없을 때여서 이제 와서 하는 얘기지만 이 프로그램으로 날 좀 알려야겠다 싶었다"고 당시 출연 이유를 밝혔다. 제이쓴은 캐나다 눈밭에서 몸을 사리지 않았던 홍현희를 두고 "홍현희가 추운 거 진짜 싫어한다. 근데 그걸 눈밭에서 그렇게 하는 거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홍현희는 "그런 경험 처음이다. '웃찾사’만 해봤다. 무대에서 나를 찍어주는 것만 해봐서 야외에 많은 인원이 추운 데 나를 담는 게 신기하고 감사했다. 여기 계신 감독님, 작가님, 내가 뭐라도 해야겠다 싶었다"고 당시를 기억했다.

두 사람은 캐나다에서 오로라를 보기도 했다. 홍현희는 "오로라를 보는데, 와. 자연이지 않나. 내가 어떻게 할 수 없는 거구나 싶었다. 자연 앞에 굴복했다"고 말했다. 이에 제이쓴은 "인간이 작아졌다는 말을 하고 싶었던 거 아니냐"며 웃었다.

홍현희는 "그때는 방송을 어떻게 해야 재밌게 할까 생각뿐이었다. 일로 가면 즐기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 아이 생기면 꼭 한번 와야겠다, 그 생각은 했다"고 전했다. 이에 제이쓴은 "같이 얘기했지 않나"라면서 "오로라 보고 애기 가지면 천재 나온다고 하지 않았나. 왜 못 가졌지"라며 기억을 되짚었다. 홍현희는 "그때 못 가졌다"며 "부종이 심했다. 몸이 안 좋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