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엄마' 홍현희 "맨날 엉켜있는 머리…숍 가면 '어제 뭐 먹었냐' 묻는다"('홍쓴TV')


'애엄마' 홍현희 "맨날 엉켜있는 머리…숍 가면 '어제 뭐 먹었냐' 묻는다"('홍쓴TV')
'애엄마' 홍현희 "맨날 엉켜있는 머리…숍 가면 '어제 뭐 먹었냐' 묻는다"('홍쓴TV')
'애엄마' 홍현희 "맨날 엉켜있는 머리…숍 가면 '어제 뭐 먹었냐' 묻는다"('홍쓴TV')
사진=유튜브 '홍쓴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홍쓴TV' 영상 캡처
홍현희가 올해 가장 뜻깊은 일이 아들 출산이라고 밝혔다.

26일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유튜브 채널 '홍쓴TV'에는 '똥별쓰는 자니까 빨리 연말 결산'이라는 영상이 게시됐다.

제이쓴은 홍현희에게 "영상이 12월 말쯤 올라갈 건데 올해 이뤘던 목표 중 제일 잘한 건 뭐냐"고 물었다. 홍현희 "건강하게 출산한 게 제일 크다"며 "작년 이맘때쯤 우리가 임신 사실 알았는데 얘기는 못했지 않나. 하루하루 감사보다는 노심초사했다"고 답했다. 홍현희는 2018년 제이쓴과 결혼해, 올해 8월 아들을 낳았다.

제이쓴은 "1월에 첫 번째로 했던 스케줄 기억나냐"면서 "나는 '돈쭐내러 왔습니다'"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잠시 생각하더니 "죄송한데 저는 스케줄이 좀 있으니까 기억이 안 난다"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제이쓴 많이 컸다. 많이 성장했다"며 방송인으로서 성장한 제이쓴을 칭찬했다.

머리를 만지던 홍현희는 "머리 왜 이렇게 엉키냐"고 말했다. 이어 "숍 가면 항상 묻는 게, '어제 뭐 드셨냐'다. 항상 음식이 엉켜있다고 한다"며 웃었다.

홍현희는 출산 전을 회상했다. 홍현희는 "방송 안 하고 아무것도 없을 때, 출산 하루 전날 두렵고 불안하고 무서웠는데, 유튜브 켜서 수다 떨면서 마음이 (진정됐다)"며 "재밌게 수다 떨 수 있는 매체가 있다는 게 감사했다"고 말했다.

홍현희가 "여기 왜 이렇게 엉키는 거냐"며 엉킨 머리를 계속 만지작거리자 제이쓴은 "내가 봤을 땐 청국장"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