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사진제공=SBS


그리가 23살차 늦둥이 여동생에 대한 속마음을 밝힌다.

26일 방송되는 SBS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오상진, 김소영 부부의 집에 홍진경, 남창희, 그리가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오상진 부부의 집에 방문한 홍진경, 남창희, 그리는 “‘노잼 하우스’에 재밌는 기운을 불어 넣어주겠다”며 상상을 초월한 선물을 준비하는 등 등장부터 ‘예능 찐천재’다운 포스를 뽐낸다. 급기야 홍진경은 “요즘 상진이가 원하는 것을 알고 있다. 웃기고 싶어 한다”며 오상진의 개그 욕망을 자극, 예능 특훈까지 실시한다. ‘유잼’으로 거듭나기 위한 오상진의 투혼에 아내 김소영은 물론 스튜디오까지 초토화가 됐다고.

김구라 아들 그리는 23살 차 늦둥이 여동생에 대한 솔직 심경을 밝혀 눈길을 끈다. 지난 9월, 그리는 SNS에 여동생의 돌잔치 사진을 깜짝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리는 아빠 김구라로부터 ‘동생이 생겼다’는 소식을 접한 순간을 회상하고, “처음엔 어떨떨 했지만, 지금은...”이라며 여동생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고백한다. 처음 듣는 아들의 속마음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김구라도 뭉클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스페셜 MC 홍현희는 김구라와 오상진에게 웃픈 사심을 드러낸다. 지난 8월 아들을 출산한 홍현희가 ‘딸 바보’ 김구라와 오상진에게 사돈을 맺자고 제안한 것. 그러나 홍현희의 설레발에 김구라와 오상진이 ‘일심동체’ 리액션을 선보여 스튜디오를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동상이몽2’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