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적메이트' /사진제공=MBC
'호적메이트' /사진제공=MBC


배우 정은표의 아들인 정지웅, 지훤 형제가 다이어트에 도전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다이어트를 위해 호랑이 관장 양치승을 만난 정지웅-지훤 형제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앞서 3개월 동안 25kg 감량에 도전했던 정지웅. 하지만 시험 기간과 노래 준비로 인해 잠시 다이어트가 뒷전이 됐다고. 이에 아빠 정은표는 양치승 관장님과 함께하는 1일 PT 시간을 준비한다. 한창 먹방에 빠진 동생 정지훤도 함께 PT에 참여한다.

이날 양치승은 정지웅, 지훤 형제에게 워너비 몸매가 있는지 묻는다. 지난 방송에서 형이 운동을 많이 해도 차은우는 될 수 없다고 했던 정지훤. 하지만 양치승은 정지웅에게 “몸이 멋있으면 얼굴도 멋있어진다”며 ‘서울대 차은우’에 도전할 것을 권한다. 이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수빈을 워너비로 꼽은 지훤이는 ‘가좌동 수빈’을 목표로 운동을 시작한다.

본격적인 운동이 시작되고 양치승은 형제가 즐겁게 할 수 있는 짐볼 뺏기 운동을 시킨다. 짐볼을 뺏기 위해 힘을 쓰고 움직여야 하는 운동이지만, 짐볼을 뺏는 대신 형을 와락 안아버리는 지훤이 때문에 운동이 좀처럼 진행되지 못한다고. 하지만 양치승 관장이 벌칙을 걸자 마자 정지웅의 눈빛이 돌변하며 격렬한 게임이 펼쳐진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이어 하체 운동을 할 때는 지훤이가 형을 위한 깜짝 트레이너로 변신한다. 처음에는 “형 이거 안 하면 안 돼요?”라고 하던 지훤이가 운동을 시작한 뒤에는 양치승 뺨치는 엄격함으로 ‘미니 호랑이 트레이너’에 등극한다는 전언. 양치승으로부터 “트레이너 자격이 있다”고 인정받은 지훤이의 트레이닝 현장이 궁금해진다.

한편 정지웅-지훤 형제의 1일 PT 트레이닝 현장은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호적메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