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신현빈./사진제공=유본컴퍼니
'재벌집 막내아들' 신현빈./사진제공=유본컴퍼니


배우 신현빈이 ‘재벌집 막내아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5일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이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를 잡는 유의미한 성과를 남기며 종영했다.

그런 가운데 대한민국 최상위 가문 ‘순양’을 쫓는 검사 서민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던 신현빈이 작품과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작별 인사를 전했다.

소속사 유본컴퍼니를 통해 신현빈은 “촬영부터 방영까지의 긴 시간 동안 훌륭하신 선배님들, 동료분들과 함께하며 많이 배우고 경험할 수 있었던 작품이었다. 무엇보다 솔직하고 정의로운, 그리고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당당히 지켜나가는 ‘서민영’을 통해 용기와 성실함을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랫동안 많은 사람들이 힘을 모아 만든 ‘재벌집 막내아들’을 사랑과 박수로 빛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신현빈의 최종회 촬영 현장 비하인드 또한 시선을 끈다. 마지막까지 한 장면 한 장면 최선을 다해 대본을 분석하고 촬영에 임하는가 하면,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입증하듯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지어 보이는 모습에 흐뭇한 미소가 지어진다.

‘재벌집 막내아들’ 최종회에서는 죽음의 문턱을 넘나들던 ‘윤현우’(송중기 분)와 공조해 순양의 비리와 부정을 바로잡고자 끊임없이 부딪히고 다시 일어서는 서민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진도준’(송중기 분)의 삶에서 제보자와 담당 검사로 만나 순양의 승계 전쟁 2막의 물꼬를 틀었던 데 이어, 이후 피의자와 검사로, 그리고 서민영이 비자금 행방과 불법 승계 의혹을 밝히기 위한 결정적 증인으로서 다시 만난 둘.

이 흥미진진한 과정 속에서 서민영이 ‘순양의 저승사자’가 될 수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이유 역시 밝혀졌다. 과거 연인이었던 진도준 살인사건의 배후를 순양의 외압으로 끝내 자신의 힘으로 밝히지 못했던 데에 대한 애도의 마음을 부채처럼 지니고 있었던 것.

서민영의 정의 구현을 향한 신념은 극을 관통하는 키 메시지와도 같은 바, 마지막 기회였던 청문회 또한 순양의 횡포로 좌절되는가 싶었지만, 진도준 살인사건의 공범인 윤현우의 자백으로 권선징악 결말을 이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