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지민, 추석 때 ♥김준호 못 오게 한 이유 있었다 "차라리 그렇게 하는 게"('미우새')


[종합] 김지민, 추석 때 ♥김준호 못 오게 한 이유 있었다 "차라리 그렇게 하는 게"('미우새')
[종합] 김지민, 추석 때 ♥김준호 못 오게 한 이유 있었다 "차라리 그렇게 하는 게"('미우새')
[종합] 김지민, 추석 때 ♥김준호 못 오게 한 이유 있었다 "차라리 그렇게 하는 게"('미우새')
[종합] 김지민, 추석 때 ♥김준호 못 오게 한 이유 있었다 "차라리 그렇게 하는 게"('미우새')
[종합] 김지민, 추석 때 ♥김준호 못 오게 한 이유 있었다 "차라리 그렇게 하는 게"('미우새')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김준호가 생일을 맞은 김지민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13년 만에 드라마에 출연하는 '미우새 회장' 탁재훈을 위해 이상민, 김종민과 함께 깜짝 응원차 드라마 촬영장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준호는 일명 '탁배우가 쏜다' 커피차(?)까지 대동, 레트로 감성 미우새 커피로 다양한 커피 종류를 준비했다. 이에 뿌듯함을 느끼던 김준호는 아메리카노를 주문한 스태프에게 직접 음료를 제작해 자신 있게 건넸다. 그러나 커피 스틱으로 음료를 제작하는 모습을 지켜보던 탁재훈은 어이없어했다. 김준호는 "돈 주고는 누구나 할 수 있지만, 동생들이 직접 와서 해주는 건 없다"고 자랑스럽게 말해 '미우새'만의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였다.

이외에도 가을 운동회 때 쓴 현수막을 알뜰하게 재활용하며 의미 있고 특별한 응원을 선보이였다. 또한 탁재훈이 좋아하는 가래떡까지 성심성의껏 준비하는 센스를 발휘했다.

김준호는 탁재훈이 출연하는 드라마 속 주인공 배우 김민규가 등장하자 곧장 "사진 한 장만" 찍자고 나서며 팬심을 드러냈다. 또한 "하관이 돈 버는 하관"이라고 말하며 분위기를 이끌었다. 김민규가 허경환과 친하다고 하자 "어떤 스타일인지 알겠다"며 웃음을 안겼다.

김준호는 드라마 촬영장에도 들어가 구경하는 시간을 가졌다. 수십 년의 연예계 생활에도 드라마 촬영 현장은 신기한 김준호는 여기저기 따라다니며 입을 쉬지 않는 모습을 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준호는 탁재훈의 연기 실수에 안타까워했고 탁재훈을 대신해 연신 사과했다. 이어 스케치북에 "감독님들께 우리끼리 재훈 형 칭찬합시다"라고 적어 '탁재훈 칭찬 조작단'으로 나섰으나 정작 칭찬이 닿지 못해 모두를 웃프게 만들었다.

한편 김준호는 김지민을 위한 생일 이벤트를 펼쳤다. 김준호는 김종민, 이상민을 집으로 불렀다. 김준호는 "조만간 지민이 생일이니 이벤트를 좀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김준호는 다트를 던져 풍선이 터지면 소원이 나오는 이벤트를 계획했다. 이벤트 소원에 '골프1회 이용권'이 있자 서장훈은 "최악"이라고 진저리쳤다. 이상민은 "너 좋아하는 거 말고"라고 지적하자 김준호는 "섞어야한다"며 본심을 드러냈다.

소원 선물에는 '설에 동해(본가) 초대하기'도 있었다. 지난 명절에 본가 방문을 거절 당한 김준호가 이번 명절에는 김지민의 본가에 가고 싶다는 속내를 보인 것. "초대 안 당하면 두 배로 가슴 아플 것"이라는 걱정에 김준호는 "이건 무조건 지켜야한다"며 의욕을 드러냈다. 힘들게 풍선을 불던 이상민은 "(지민이와) 결혼할 거냐. 결혼 꼭 해라"고 말했다. 김준호도 "해야 한다"며 결혼 의사를 강하게 드러냈다.

이후 김지민이 집으로 왔다. 김지민은 김준호가 준비한 이벤트와 편지에 감격스러워했다. 김준호는 "가진 돈 모두 털어 선물을 샀다"며 비싼 옷 선물을 건넸다. 김지민은 "이걸 기억했나"며 갖고 싶어하던 옷을 선물해준 김준호에게 고마워했다.

소원 다트에 '약혼식 하기'를 본 김지민은 "옛날 사람이니까 하셔야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김준호가 "우리 둘"이라 하자 김지민은 손사래를 쳤다. 그래도 김준호가 "약혼식 진행하겠다"고 하자 묘하게 웃었다.

'설에 동해 본가 가기' 소원 다트에 김지민은 "방송에서 또 얘기했더라"면서도 "가야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지난 추석에 초대 못 한 이유에 대해 김지민은 "명절에 처음 보는 것보다 식사 자리부터 먼저 갖고 싶었다. 순서가 바뀐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상민이 "그럼 설 전에 가족모임은 어떠냐"고 물었다. 김지민은 "차라리 그렇게 하면 좋다"고 답했다. 이에 김준호는 "상견례 아닌가"라며 김칫국을 마셨다. 이상민은 "그냥 인사"라고 선을 그었다.

이상민은 "솔직히 다트에는 다 김준호가 원하는 거다. 지민이 소원은 뭐냐"고 물었다. 김지민은 "물건이 아니고 '정직하기'. 정직한 삶 살기"라고 강조했다.

김준호가 "최근엔 정직했다"고 하자 이상민은 "내년 생일엔 거래 중지된 주식도 풀어지길, 물린 코인들이 잘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김지민은 "새로운 정보가 많다. 코인도 하냐"며 당황스러워했다. 김준호는 "안 한다. (코인 이미) 없어졌다"고 말해 김지민을 답답하게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