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노필터티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노필터티비' 영상 캡처


방송인 김나영이 달라진 스타일링으로 시선을 끌었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노필터티비'에는 '대구 그냥 걸었어?! 그냥 먹었어!'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나영은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먼저 서울역에서 모습을 보인 김나영. 진한 메이크업을 통해 색다른 이미지를 과시했다. 김나영은 "나 (스타일링) 좀 바꿔봤다. 많이 달라졌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후 김나영은 대구행 열차에 몸을 실었다. 설렘을 갖고 도착한 대구에서 마스크를 벗었지만, 김나영을 알아보는 이는 없었다. 그는 "대구 사람들은 나를 잘 모르나"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서문시장에도 도착했지만, 주위의 반응은 여전했다. 김나영은 "지금까지 한 명도 나를 못 알아봤다. 스타일을 바꿔서 그런가"라고 말했다.

속상해지려던 찰나 한 상인이 김나영을 알아봤다. 이내 "유명 연예인이 왔다"라고 말해 김나영은 환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아무도 몰라봐서 너무 섭섭했다"라며 상인을 끌어안았고, 이 때부터 많은 사람들이 김나영을 알아봤다.

납작만두와 칼국수, 도넛 등 다양한 시장 음식을 소개한 김나영. 한 카페에 방문해 수 많은 구독자와 만남을 갖기도. 김나영은 "이 정도면 팬미팅 아니냐. 대구에 출마하기로 했다"라며 만족감을 보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