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베스트 드레서' 되더니 패션에 자신감…스타일 논란 걱정 없겠어  ('런닝맨')


송지효가 패션 자신감을 얻었다.

25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송지효가 패션부터 운동까지 모두 섭렵한 ‘인싸 언니’로 재탄생한다.

송지효는 최근 올블랙 의상을 입고 오프닝에 등장해 ‘블랙 위도우’ 별명을 얻는가 하면, 지난 17일 열린 ‘2022 S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드레서로 선정됐다. 이날도 역시 반짝이로 풀장착한 ‘미러볼’ 패션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은 ‘활동력 끝판왕’ 러닝머신 미션을 진행했는데, 한껏 차려입은 송지효는 러닝머신을 보자마자 “아 신발...”이라고 외치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잠시 후 화려한 뜀박질을 시작했고 옷과 러닝머신의 이질적인 조화로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뿐만 아니라 송지효는 체력이 방전된 멤버들 사이에서 역대급 에너지를 발산했고, 반전 달리기 실력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이를 본 멤버들은 “지효가 엄청 잘 뛴다”, “우리 성공할 수 있겠다”며 박수를 보냈다는 후문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