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사기꾼 의혹 제기…"거짓말 하면 티가 별로 안 나" ('쇼킹받는 차트')


배성재에 대한 사기꾼 의혹이 제기됐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쇼킹받는 차트'에서는 호구로운 사기 생활을 주제로 한 차트가 공개된다.

이날 오프닝에서는 스토리텔러 3인방이 생각하는 사기꾼의 특징이 공개됐다. 배성재는 이승국과 랄랄에게 "각자 생각하는 사기꾼의 전형적인 특징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랄랄은 "말을 유창하게 잘하고 매력 있는 사람, 그리고 주변에 사람이 많은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에 이승국은 "거기에 톤이 중후한 맛이 있으면"이라고 덧붙이며 랄랄을 바라봤다. 이승국의 눈빛을 읽은 랄랄은 "배성재 아나운서"라며 배성재 사기꾼 의혹을 제기했다.

이승국 역시 명쾌하게 "정답"이라고 받아치며 '배성재 몰이'에 동참했다. 이를 들은 배성재는 "사실 제가 거짓말을 하면 티가 별로 안 난다"고 일부 인정했다. 그러면서 "거짓말은 거의 하지 않는다"라고 본인의 정직함을 어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다른 사람의 뒤통수를 치는 사기꾼들의 뻔뻔한 범죄 행각이 공개된다. 녹화를 마친 랄랄은 "오로지 자기 자신만을 위하는 사람들이 가장 사이코패스적인 성향을 띠는 게 아닐까 한다"며 깊은 분노를 드러내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