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스틸. / 사진제공=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스틸. / 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에 어른들 말을 안 듣고 엄마를 향한 폭력성을 보이는 6세 아이가 고민이라는 부모의 사연이 소개된다.

오는 26일 방송될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이하 '우아달 리턴즈')에는 트렌디한 육아 해결사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박소영 전문의와 아들맘 사이에서 핫한 아들 마스터 최민준 전문가가 함께 등장한다. 두 사람이 함께 만나볼 아이는 6세의 아이로, 엄마와 아빠의 말에 습관적으로 "싫어!"부터 외치는 '싫어 병' 끝판왕이었다. 찰랑거리는 머리카락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아이의 모습에 처음에 모두가 딸인줄 알았으나, 알고보니 아이는 머리를 자르기 싫어해 장발의 헤어스타일을 유지하고 있는 아들이었다.

밥을 먹으라는 엄마와 "싫다"고 외치며 라면을 달라는 아이의 팽팽한 기싸움에 MC 이현이는 "두 사람 모두 이유를 설명해주는 사람이 없다"라며 신기해했다. 어떤 말에도 "싫다"만 외치는 아이에 엄마는 자리를 피했고, 분에 찬 아이는 엄마를 때린 뒤 다시 냉장고에 분풀이하기 시작했다. 엄마는 "하지 마"라며 제재했지만, 아이는 오히려 더 보란 듯이 냉장고를 때리며 발로 찼다. 이에 최민준은 "저건 되게 열 받지 않나"라며 엄마의 속마음을 물었고, "저런 행동은 도발이다"라며 아이의 문제행동을 유심히 들여다봤다.

오랜 실랑이 끝에 엄마는 포기했고, 아이는 라면을 얻었다. 이렇게 아이는 뭐든 원하는 것만 하려 했고, 엄마와 아빠는 아이의 고집을 꺾지 못해 티격태격 끝에 결국은 아이가 원하는 걸 들어주고 마는 상황이 반복됐다.

최민준은 "우선순위를 구분해야 한다. 폭력성을 개선하는 것이 우선인데 우선순위가 많이 무너져 있다"라며 지적했다. 박소영 전문의도 "부모의 지시를 따르려는 의지가 없어 보이고 따라야 한다는 생각도 못 하고 있다. 아이는 부모와의 대화를 통해 일상생활의 규범과 부모의 생각을 배우고 사고를 확장하며 자기 조절 능력을 배운다"라며 "이 아이는 싫다고만 하니 대화가 이어지지 않아 교육의 순간을 놓칠 수밖에 없다"라며 우려했다.

정상 발달 과정상 평균적으로 만 2~3세에 걸리는 '싫어싫어 병'을 6세의 우리 아이가 겪고 있는 이유가 과연 무엇일지는 오는 26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되는 '우아달 리턴즈'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