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빨간 풍선'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빨간 풍선' 방송 캡처


'빨간 풍선' 서지혜가 이상우를 향한 마음이 커졌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빨간 풍선' 3회에서는 조은강(서지혜 분)이 고차원(이상우 분)에게 빠져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은강은 한껏 차려입고 고차원이 근무하는 피부과에 방문해 진료를 받았다. 이내 조은강은 한바다(홍수현 분)의 부탁을 받고 고차원과 함께 여전희(이상숙 분)가 있는 요양원으로 갔다. 자신을 함부로 대하는 여전희에게 '엄마'라고 부르며 그녀의 기분을 맞춰갔다. 요양원을 나온 조은강은 한바다와 함께 저녁 먹자는 고차원에게 "바다도 온대요?"라고 되물으며 두 사람만의 식사자리가 아닌 것에 아쉬워했다.

조은강은 나공주(윤미라 분)와 고부 갈등을 겪는 한바다를 위로했다. 홈쇼핑에서 돌아온 조은강은 한바다 사무실로 향했고, 그곳에서 집안 문제로 다투고 있는 한바다와 고차원을 마주했다. 한바다 편을 들던 조은강은 두 사람 사이에서 난감해하다가 한바다가 자리를 떠나자 고차원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전했다. 서지혜는 한바다와 고차원 사이에서 남모르게 감정을 싹틔우는 조은강 캐릭터와 동화, 극의 활력을 더해갔다.

조은강은 남자친구와의 관계에서 을이 돼버렸다. 조은강은 권태기(설정환 분)의 차에서 여자 립스틱을 발견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에게 쌀쌀맞게 대하는 권태기에게 아무 말도 하지 못 했을 뿐 아니라, 집으로 인사하러 온 그에게 가족들이 부담을 주는 상황에서 권태기의 기분을 살피며 눈치를 보기도 했다.

조은강은 권태기가 바람피는 장면을 목격하고도 동요하지 않았다. 조은강은 권태기를 의심하며 핸드폰을 검사하는가 하면, 그런 그녀의 모습에 적반하장 태도로 나오는 권태기에게 후회하지 말라며 덤덤하게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