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왕빛나, 사돈총각 이유진 아이 임신…족보 꼬였다 ('삼남매가 용감하게')


왕빛나가 이유진의 아이를 임신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는 장현정(왕빛나 분)이 김건우(이유진 분)의 아이를 임신하며 족보가 꼬이게 됐다.

장현정과 김건우는 사돈 관계. 두 사람은 여러 문제들을 극복하고 사랑에 빠졌지만 사돈 관계라는 것을 알고 혼란에 빠졌다. 김건우의 누나인 김태주(이하나 분)과 장현정의 조카인 이상준(임주환 분)이 결혼한 것.

장현정은 김건우와 뜨거운 밤을 보냈지만 김태주의 동생인 걸 알고 그를 밀어냈다. 김건우는 장현정이 매형의 이모라는 걸 알면서도 직진하기로 결심했다.
[종합] 왕빛나, 사돈총각 이유진 아이 임신…족보 꼬였다 ('삼남매가 용감하게')
[종합] 왕빛나, 사돈총각 이유진 아이 임신…족보 꼬였다 ('삼남매가 용감하게')
장현정은 몸이 계속 좋지 않아 김태주에게 진료를 봤다. 진료 결과를 확인하던 김태주는 간호사를 내보냈고, 그의 심각한 표정은 본 장현정은 시한부를 걱정했다. 장현정은 "치료하면 되지. 무슨 병이야"라고 물었고 김태주는 "이모님 임신이세요"라고 말해 장현정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종합] 왕빛나, 사돈총각 이유진 아이 임신…족보 꼬였다 ('삼남매가 용감하게')
한편 김소림(김소은 분)을 향한 쓰레기 전남친 조남수(양대혁 분)의 악행은 도를 넘기 시작했다. 조남수는 김소림이 대표이자 여자친구의 아빠인 신무영(김승수 분)과 연인 관계라는 걸 알고 음모를 꾸몄다.

그는 김소림의 아이디로 로그인해 경쟁 회사에 김소림의 아이디어 영상을 보냈다. 이로 인해 징계위원회가 열렸고 조남수는 김소림이 변명할 수 없도록 상황을 몰아갔다. 하지만 신무영의 등장으로 김소림은 차분히 입장을 밝힐 수 있었다.

김소림은 자신이 이메일을 보내지 않았다며 메일이 발송된 시간 누군가와 함께 있었다고 말했다. 신무영은 "그 사람이 바로 나"라면서 자신과 김소림이 필라테스 강사와 수강생 사이라고 밝혔다. 신무영은 김소림이 자신이 회사 대표라는 사실을 몰랐으며 이 자리에서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종합] 왕빛나, 사돈총각 이유진 아이 임신…족보 꼬였다 ('삼남매가 용감하게')
김소림은 신무영이 회사 대표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신무영은 계속 자신이 회사 대표라고 말했지만 김소림은 계속 믿지 않았다. 특히 전남친인 조남수가 대표의 딸과 사랑에 빠져 이별했기에 그 딸의 아버지인 신무영과 계속해서 만남을 이어갈 수 없다고 결정했다.

김소림은 신무영에게 "딸이 누군지 직접 보고 나니 달라진다. 죄송하다. 그냥 혼자만 좋아할 걸, 좋아한 티 낸 거, 고백한 거, 지금 다 후회한다"고 이별을 통보하고 울었다.

조남수는 김건우에게 김소림이 자신에게 복수하기 위해 대표와 만난다고 말했다. 김소림은 자신의 마음이 진짜라고 고백했다. 그럼에도 김건우는 "아무에게 말하지 않을테니 정리해"라고 경고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