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KBS 연예대상' 대상=신동엽 "그 나물에 그 밥이라 생각하지 말아달라"


'2022 KBS 연예대상' 대상의 주인공은 신동엽이었다.

24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22 KBS 연예대상'에서 신동엽이 대상을 수상했다.

신동엽은 "참 얄궂다. 얄궂은 게 아주 간혹, 올해는 뭔가 내가 받아도 크게 이상하지 않을 텐데라고 생각했을 땐 못 받았다. 오늘은 진짜 생각 안 하고 프로그램상을 받길 바라는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활약하지 못한 나머지 후보들에게 감사를 드린다. 여러분 덕분"이라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신동엽은 "'불후의 명곡'을 10년 넘게 하면서 사석에서 하는 이야기가 있다. 기회가 되면 가수들이 노래하는 거 이어폰으로 듣고 화면으로 보고 찾아보지 말고 1년에 한두 번이라도 콘서트에 가서 좋아하는 가수 노래를 들으라고 한다"면서 "저는 분에 넘치게 일주일에 한 번 가수들의 노래를 듣는 호사를 누리고 있다고 한다. 가수들의 노래는 직접 들으면 말로 할 수 없는 감동과 뜨거움이 느껴진다"고 밝혔다.
'2022 KBS 연예대상' 대상=신동엽 "그 나물에 그 밥이라 생각하지 말아달라"
신동엽은 "예전에는 연예대상이라는 게 없었다. 연기대상 한 코너로 상을 주곤 했는데, KBS에서 연예대상이라는 게 처음 생겼다. MC도 보고 '쟁반노래방'으로 상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 '불후의 명곡'으로 10년 만에 상을 받았다. 10년 후에 또 상을 받아서 감사하기도 한다. '그럼 뭐야 10년 또 기다려야 하는 거야?' 생각을 하게 되는데"라고 말해 현장에 웃음을 줬다.

그는 "상을 받건 못 받건 수상자건 시상자건 MC건 10년 뒤에도 이 공간 안에 함께 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MC 볼 때 시청자로도 느낀다. '상을 왜 이렇게 많이 주지? 상에 대한 권위가 떨어지는 게 아닌가?' 동료들이 열심히 한 걸 알기에 진심으로 축하하게 된다. 드라마는 매년 새롭지만 예능은 매년 새로운 게 나오고 짧은 시간에 시청자에게 어필하기 쉽지 않다. 자리를 잡으려다 다양한 이유로 폐지가 되기도 한다"고 예능의 고충을 털어놨다.
'2022 KBS 연예대상' 대상=신동엽 "그 나물에 그 밥이라 생각하지 말아달라"
신동엽은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하면서 "1년 간 고생한 많은 분들 큰 잔치 한 마당 벌어진다고 생각하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