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신동엽, '대상 10년 주기설' 진짜였네…예상 가능했던 '2022 KBS 연예대상' 대상


'2022 KBS 연예대상' 대상의 주인공은 신동엽이다. 2002년엔 '해피투게더' 2012년엔 '안녕하세요'로 대상을 수상했던 신동엽은 올해 대상 트로피를 쥐면서 '신동엽 대상 10년 주기론'에 근거를 세웠다.

11년간 '불후의 명곡' MC로 활약하며 시청자와 함께 감동받고 또 가수들의 노래에 공감하며 매주 토요일 잔잔한 따스함을 안겼던 신동엽. '불후의 명곡'은 시청자가 선정한 올해의 프로그램, 신동엽은 대상 트로피를 안으며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누리게 됐다.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22 KBS 연예대상'에서 신동엽이 대상을, 그가 진행을 맡은 '불후의 명곡'이 올해의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대상을 발표하기 전 대상 후보인 올해의 예능인이 공개됐다. KBS 올해의 예능인은 김숙, 신동엽, 전현무, 이경규, 김종민. 신동엽은 인터뷰에서 "내가 대상을 받으면 이상할 것 같다. 근데 경규 형이 받으면 더 이상할 것 같다. 김종민이 갑자기 받는다? 다른 분들 받았는데 또 준다? 기분 좋은 기다림은 처음이다. 못 받아도 기다리는 과정을 만끽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종합] 신동엽, '대상 10년 주기설' 진짜였네…예상 가능했던 '2022 KBS 연예대상' 대상
'불후의 명곡'이 올해의 프로그램에 선정돼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던 신동엽. 그는 올해의 프로그램 선정만큼이나 행복한 대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신동엽은 "참 얄궂다. 얄궂은 게 아주 간혹, '올해는 뭔가 내가 받아도 크게 이상하지 않을 텐데'라고 생각했을 땐 못 받았다. 오늘은 진짜 생각 안 하고 프로그램상을 받길 바라는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활약하지 못한 나머지 후보들에게 감사를 드린다. 여러분 덕분"이라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종합] 신동엽, '대상 10년 주기설' 진짜였네…예상 가능했던 '2022 KBS 연예대상' 대상
신동엽은 "'불후의 명곡'을 10년 넘게 하면서 사석에서 하는 이야기가 있다. 기회가 되면 가수들이 노래하는 거 이어폰으로 듣고 화면으로 보고 찾아보지 말고 1년에 한두 번이라도 콘서트에 가서 좋아하는 가수 노래를 들으라고 한다"면서 "저는 분에 넘치게 일주일에 한 번 가수들의 노래를 듣는 호사를 누리고 있다고 한다. 가수들의 노래는 직접 들으면 말로 할 수 없는 감동과 뜨거움이 느껴진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예전에는 연예대상이라는 게 없었다. 연기대상 한 코너로 상을 주곤 했는데, KBS에서 연예대상이라는 게 처음 생겼다. MC도 보고 '쟁반노래방'으로 상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 '불후의 명곡'으로 10년 만에 상을 받았다. 10년 후에 또 상을 받아서 감사하기도 한다. '그럼 뭐야 10년 또 기다려야 하는 거야?' 생각을 하게 되는데"라고 말해 현장에 웃음을 줬다.
[종합] 신동엽, '대상 10년 주기설' 진짜였네…예상 가능했던 '2022 KBS 연예대상' 대상
그는 "상을 받건 못 받건 수상자건 시상자건 MC건 10년 뒤에도 이 공간 안에 함께 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MC 볼 때 시청자로도 느낀다. '상을 왜 이렇게 많이 주지? 상에 대한 권위가 떨어지는 게 아닌가?' 동료들이 열심히 한 걸 알기에 진심으로 축하하게 된다. 드라마는 매년 새롭지만 예능은 매년 새로운 게 나오고 짧은 시간에 시청자에게 어필하기 쉽지 않다. 자리를 잡으려다 다양한 이유로 폐지가 되기도 한다"고 예능의 고충을 털어놨다.

신동엽은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하면서 "1년 간 고생한 많은 분들 큰 잔치 한 마당 벌어진다고 생각하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시청자들의 투표로만 이루어진 2022년 KBS 최고의 프로그램은 '불후의 명곡'. 신수정PD는 "11년이나 된 프로그램이지만 겨우 11살이다. 11살을 맞아 다양한 실험들을 진행했다. 불후의 역사인 신동엽 씨, 김준현 씨와 이찬원 씨와 PD님과 작가님들, 애정으로 임해주신 최고의 스태프 분들 감사드리고 내년엔 더 고생하셔야겠다"고 밝혔다.

박형근 PD는 "저희를 위해 투표해준 시청자 분들 감사드린다. 시청자를 위해선 우리가 발에 땀나게 뛰는 방법 밖에 없을 것 같다. 12살 '불후의 명곡'은 즐거움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종합] 신동엽, '대상 10년 주기설' 진짜였네…예상 가능했던 '2022 KBS 연예대상' 대상
이번 시상식에서 눈길을 끈 예능인은 김신영. 김신영은 고(故) 송해의 마이크를 물려받아 '전국노래자랑' MC가 됐다. 일요일의 막내딸로 시청자의 귀여움을 듬뿍 받고 있는 것과 별개로 최근 지인의 협박으로 고통의 시간을 보냈던 김신영이었다.

김신영은 건강을 문제로 MBC 라디오도 쉬었으나 관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전국노래자랑' 촬영은 무리 없이 진행했다. 김신영은 '전국노래자랑'으로 쇼&버라이어티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자신을 "일요일의 막내딸"로 소개한 김신영은 "생각하지 못했던 상을 받아 영광이다. '전국노래자랑'은 아버지와 같은 프로그램이다. 매해 하나씩 배운다"면서 KBS 관계자와 '전국노래자랑' 제작진과 단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셀럽파이브는 영원하다. 송은이 선배님 감사하다. 이 은혜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신영은 최근 송은이가 설립한 회사와 재계약을 하지 않고 떠났다. 김신영은 송은이 회사를 떠난 것과 금품을 요구하며 협박한 지인을 고소했다는 사실이 연이어 알려지며 의도치 않은 여러 이야기를 들어야했다. 김신영은 뒷말이 나오지 않도록 깔끔하게 정리하면서 "정말 앞으로도 내년에도 몸과 마음이 건강한 희극인 김신영 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하 2022 KBS 연예대상 수상자(작)

▲ 대상 = 신동엽('불후의 명곡')

▲ 최고의 프로그램상 = '불후의 명곡'

▲ 쇼&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 = 딘딘('1박2일'), 류수영('신상출시 편스토랑')

▲ 리얼리티 부문 최우수상 = 이천수('살림하는 남자들'), 사유리('슈퍼맨이 돌아왔다')

▲ 쇼&버라이어티 부문 우수상 = 김신영('전국 노래자랑'), 이찬원('불후의 명곡', '신상출시 편스토랑')

▲ 리얼리티 부문 우수상 = 김병현('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이쓴('슈퍼맨이 돌아왔다')

▲ 2022 올해의 예능인 = 김숙, 신동엽, 전현무, 김종민, 이경규

▲ 베스트 엔터테이너상 = 차예련('신상출시 편스토랑') 연정훈('1박2일'), 박주호('슈퍼맨이 돌아왔다')

▲ 베스트 커플상 = 주상욱·조재윤('세컨하우스'), 조세호 ·주우재('홍김동전'), 김숙·조나단('갓파더'), 라이언전·김승수('리슨업')

▲ 베스트 팀워크상 =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홍김동전'

▲ 20주년 특별 공로상 = 故 송해

▲ 프로듀서 특별상 = 허재('사장님 귀는 당나귀')

▲ 인기상 = 김준호('슈퍼맨이 돌아왔다'), 잔나비('불후의 명곡'), 장도연('개는 훌륭하다')

▲ 베스트 챌린지상 = '빼고파' 팀

▲ 디지털 콘텐츠상 = 이무진('리무진서비스'), 김구라(구라철 시즌3)

▲ 라디오 올해의 DJ상 = 이기광('이기광의 가요광장'), 이민혁('비투비의 키스 더 라디오')

▲ 베스트 아이콘상 = '슈퍼맨이 돌아왔다' 아이들, '사장님 귀는 당나귀귀' 꼰대즈

▲ 올해의 스태프상 = 예능사업부 민지홍 BM

▲ 방송작가상 = 권유경('살림하는 남자들', '슈퍼맨이 돌아왔다')

▲ 쇼&버라이어티 부문 신인상 = 나인우('1박2일')

▲ 리얼리티 부문 신인상 = 양세형('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정태우('살림하는 남자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500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