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이천수, '2022 KBS 연예대상' 최우수상 "욕 엄청 먹었는데..."


'2022 KBS 연예대상' 최우수상의 주인공은 이천수와 사유리였다.

24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22 KBS 연예대상'에서 이천수와 사유리가 리얼리티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날 이천수는 '살림하는 남자들'로, 사유리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로 최우수상을 품에 안았다.

사유리는 "제가 '슈퍼맨' 나왔을 때 반대가 많았다. 맞바람이 불면 비행기는 높게 올라간다는 말을 믿는다. 지금까지 열심히 달려왔다. 제가 이 상 받는 건 아닌 것 같다. 젠 덕분에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잘하는 게 하나도 없었다. 젠 태어나게 한 건 정말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사유리·이천수, '2022 KBS 연예대상' 최우수상 "욕 엄청 먹었는데..."
이천수는 "욕을 엄청 먹었다. 2주 동안 밖에 못 나가고 끙끙 앓고 있을 때 주은이가 위로를 많이 해준 기억이 난다. 주은이에게 감사하고 옆에 있는, 남편을 많이 사랑해주는 하은이 덕분에 독불장군인 내가 변한 것 같아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집에 둥이들이 있다.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어 고맙다. 부모님도 '살림남2'에 나와주셨다. 엄마아빠와 장모님과 장인어른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