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준호子, 상위 3% 몸무게…흘러내리는 볼살·포동한 뱃살 치명적('슈돌')


펜싱스타 김준호가 은우의 어린이집 등원을 앞두고 걸음마 연습부터 증명 사진 촬영까지 함께하며, 서먹 부자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돈독한 부자 사이로 거듭나 안방 극장을 따뜻하게 데웠다.

지난 23일(금)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58회는 ‘너를 위해 준비했어’ 편으로 꾸며졌다. 먼저 찐건나파블리와 이동국-시안 부자는 월드컵 직관에 이어 카타르 문화 체험에 나섰다. 카타르 대표 전통 시장 ‘수크 와키프’에 방문한 아이들은 카타르 대표 간식 ‘쿠나파’를 먹으며 카타르 문화를 만끽했다. 한편 시안은 낙타에 흠뻑 빠져 오 남매 막내다운 엉뚱함과 순수함으로 랜선 이모들을 추억으로 물들였다. 시안은 “낙타 한국에 데려가고 싶어요”라고 말하며 낙타를 인생 처음 영접해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시안은 “지금 이 돈으로 못 사죠?”라고 말하며 고사리 손으로 쌈짓돈을 꺼내 순수한 4차원 매력을 발산했다.

이어 찐건나파블리와 이동국-시안 부자는 카타르에 거주하고 있는 한인 가정의 집에 초대받았다. 나은은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가족에게 스페인어로 자연스럽게 안부를 물으며 대화해 언어 천재의 면모를 뽐냈다. 이어 아이들과 아빠들은 카타르 전통 음식을 먹으며 낙타 고기까지 섭렵, 전통 문화부터 음식까지 카타르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그런가 하면 은우는 아빠 김준호와 어린이집 등원 준비를 위해 증명 사진 촬영부터 걸음마 연습에 돌입했다. 13개월인 은우의 또래 친구들은 걸음마를 떼기 시작했지만 은우는 아직 걷지 못해 어린이집 적응 위해 연습에 나선 것. 김준호는 펜싱 국가대표다운 끈기와 집념을 불태우며 은우의 걸음마 응원에 나섰다. 은우는 김준호의 열정을 알아차리기라도 한 듯 처음으로 혼자 우뚝 섰고, 비록 걸음을 떼는 데는 성공하지 못했지만 자신만의 속도로 성장해 나가는 모습으로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은우는 증명사진 촬영에 나섰다. 증명사진을 위해 셔츠로 갈아 입는 도중 은우는 상위 3퍼센트의 몸무게를 자랑하는 포동포동한 뱃살로 치명적인 귀여움을 선사했다. 김준호는 은우의 웃는 표정을 위해 분홍색 파마 머리 가발을 쓴 채 재롱 잔치를 선보였다. 은우의 걸음마와 웃음 사수를 위해서라면 마다 않고 국대급 끈기를 보이며 서먹 부자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돈독한 부자 사이로 발전해 나가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젠은 두 돌을 맞아 정동원과 놀이공원에서 재회했다. 정동원은 약 1년 전 젠과 만나 생애 첫 고된 아기 돌보기를 경험한 바 있다. 정동원은 두 번째 만남인 만큼 “오늘 하루 정도는 젠을 안 울릴 자신 있어요”라며 자신만만한 육아를 펼쳤다. 정동원은 앉아서 꿈쩍도 하지 않는 젠을 딸기 과자로 유혹하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육아 실력을 뽐냈다.

이어 정동원은 두 돌을 맞은 젠을 위한 서프라이즈 파티를 준비했다. 젠이 좋아하는 차 모형이 올라가 있는 케이크와 장난감에 이어 직접 편집한 영상을 선물했다. 정동원은 젠이 먹고 있던 팝콘을 떨어뜨리자 달려가 즉시 사오고, 젠을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지게 바라보며 젠 취향 저격 육아를 펼쳤다. 이에 사유리도 “동원이 진짜 잘한다. 아기를 잘 아네~”라며 기특해했다. 젠은 정동원이 준비한 선물 같은 하루에 끊임없이 웃음을 터뜨려 흐뭇함을 자아냈다.

한편, 각종 SNS와 커뮤니티에서는 “똑쟁이 건후~ 쌈장 설명도 야무지게 잘 하고 처음 본 사람한테도 친근하게 잘 다가가네”, “우리 찐건나블리 어딜 가나 잘 놀아서 예쁘고 흐뭇해”, “은우 통통 발목 너무 사랑스럽네요”, 보기만 해도 힐링 되는 조합 정동원과 젠 덕분에 금요일 밤 스트레스가 날아감” 등 다양한 반응이 이어졌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