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사진제공=KBS
'1박2일' /사진제공=KBS


퇴근을 앞둔 ‘1박 2일’ 멤버들이 제대로 봉변당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KBS2 예능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코로나 재확진으로 딘딘이 불참한 ‘시간을 거스르는 여행’ 특집 마지막 이야기에서는 역대급 스릴과 함께하는 퇴근 미션이 시작된다.

이날 방송에서 다섯 남자는 새 멤버의 특권으로 전원 아침 식사를 하면서 기분 좋게 하루를 시작한다. 문세윤은 해맑게 여유를 만끽하는 유선호에게 “이 친절은 몇 시간 남지 않았어”라며 뼈 있는 경고를 날린다. 그의 말대로 곧이어 무시무시한 퇴근 미션이 예고되면서 모두를 긴장하게 한다.

각자의 선택에 따라 의문의 장소로 연행된 이들은 각기 다른 기구에 올라타게 된다. ‘1박 공식 겁쟁이’ 김종민은 하얗게 질린 채 동공 지진을 일으키는가 하면, 액티비티 광(光) 연정훈마저 두려움에 호소한다고. 현장에서는 겁에 질린 멤버들의 비명이 난무했다고 해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지 궁금해진다.

패기 넘치던 막내 유선호 또한 공중에 매달린 상태로 “형! 나 무서워요!”라며 기겁한다. 그는 등골이 오싹한 스릴을 체험하며 ‘1박 2일’의 야생력을 제대로 만끽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이들은 어떠한 선택으로 대가를 치르게 된 것일지, 겁에 질린 멤버들은 무사히 퇴근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1박 2일 시즌4’는 오는 25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