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준영./사진제공=제이플랙스
배우 이준영./사진제공=제이플랙스


배우 이준영이 '2022 MBC 연기대상'에서 이혜리와의 베스트 커플상을 소망했다.

지난 20일 텐아시아 사옥에서 MBC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에 김태희 역으로 출연한 이준영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일당백집사'는 고인의 청을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이혜리 분)와 생활 서비스 업체 일당백 김집사(이준영 분)의 생사초월 상부상조 로맨스를 그린 작품. 극중 이준영은 생활 심부름 서비스 업체 '일당백'의 김집사 김태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혜리와의 호흡을 묻자 이준영은 "굉장히 즐거웠다. 배운 점도 굉장히 많았다. 이혜리 배우의 가장 큰 장점은 똑똑하고 준비를 열심히 해온다. 나도 그 기세에 지기 싫어서 열심히 분석하고 준비하게 되더라. 같이 장면에 관해 이야기 하거나 캐릭터에 관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시간이 많았고, 서로 배려하면서 작업을 끝까지 마무리했다. 좋은 선배이자 누나를 얻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로맨틱한 스킨십에 굉장히 약하다는 이준영. 그는 "어렸을 때부터 형들이랑 단체 생활을 오래 하다 보니 그런 연기를 하는 게 조금 어렵더라. 다행히 이혜리 배우가 로맨스 장르를 연기한 경험이 많아서 자연스럽게 로맨틱한 분위기들을 조성해줬다. 코칭 능력이 뛰어나더라. 손 위치나 앵글들도 많이 알고, 포옹을 하는데도 호흡도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밝혔다.

'2022 MBC 연기대상'에서 받고 싶은 상이 있냐고 묻자 이준영은 "연기적인 부분들은 내가 크게 잘했다는 느낌은 없다. 그래도 이혜리 배우와 함께 노미네이트 된 베스트 커플상을 받으면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소망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